[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스마트폰 판매 활황에 힘입어 핵심 부품인 모바일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의 분기 출하량이 사상 최초로 2억대를 돌파했다. 삼성전자는 출하량을 대폭 확대, 1위 업체인 퀄컴과의 수량 점유율 격차를 1%포인트 미만으로 줄였다.

17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의 잠정 조사 자료에 따르면 3분기 전 세계 모바일AP 출하량(통신기능통합AP+순수AP)은 2억2610만대로 전 분기 대비 23.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분기 모바일AP 총 매출액은 38억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전 분기 대비 25.4% 늘어난 것이다.

모바일AP는 PC로 치면 CPU에 해당하는 시스템온칩(SoC) 형태의 반도체다.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의 두뇌 역할을 한다. 최근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판매가 늘어나면서 모바일AP의 시장 규모도 급속도로 확대되는 추세다.

퀄컴은 3분기 6630만대의 모바일AP를 출하해 15억9700만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수량 점유율은 29.3%, 매출액 점유율은 42%로 1위 자리를 지켰다.

2위 업체인 삼성전자는 3분기 6530만대의 모바일AP를 출하하고 10억3000만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수량 점유율은 28.9%, 매출액 점유율은 27.1%다. 퀄컴과의 수량 점유율 격차는 2분기 6.9%포인트에서 3분기 0.4%포인트까지 좁혀졌다.

삼성전자가 이처럼 출하량을 확대할 수 있었던 배경은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S3, 갤럭시노트2에 엑시노스 AP가 탑재됐기 때문이다. 애플 덕도 봤다. 신형 아이폰5에 탑재된 A 시리즈 모바일AP는 삼성전자가 위탁생산(파운드리)한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퀄컴은 통신 모뎀칩을 내장한 통합 AP가 주력인 반면, 삼성전자는 순수 AP만을 판매하기 때문에 출하량이 비슷하더라도 이처럼 매출액 차이가 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휴대폰 제조업체가 주요 고객인 대만 미디어텍은 전 분기 대비 65.8%나 출하량을 늘리는 기염을 토했다. 이 회사는 3분기 3550만대의 모바일AP를 출하해 15.7%의 점유율로 3위를 차지했다. 전 세계 모바일AP 업체들 가운데 가장 성장률이 높은 곳은 바로 미디어텍이다.

미디어텍은 중국 휴대폰 업체들이 손쉽게 제품을 생산할 수 있도록 모바일AP에 PCB 기판 등을 포함, 플랫폼 단위의 사업을 펼치고 있다. 이 회사는 1000위안(우리돈 약 17만원) 이하 보급형 스마트폰에 탑재되는 저가 제품군을 주력으로 삼아 세계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 최근에는 업계 최초로 쿼드코어에 모뎀칩을 내장한 원칩 형태의 AP를 발표하기도 했다.

퀄컴과 삼성전자, 미디어텍에 이은 수량 점유율 기준 순위는 4위 브로드컴(7.0%), 5위 텍사스인스트루먼트(3.9%) 6위 마벨(3.8%) 7위 ST에릭슨(3.6%)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텔은 아톰칩으로 스마트폰 및 태블릿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고 있지만 점유율 순위는 10위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반도체 업계의 관계자는 “텍사스인스트루먼트가 스마트폰용 AP 시장에서 철수하겠다는 뜻을 밝혔고, ST마이크로 역시 합작법인인 ST에릭슨 지분을 에릭슨에 넘기고 AP 시장에서 손을 뗀다는 방침이다
”라며 향후 모바일AP 시장은 퀄컴과 삼성전자, 미디어텍이라는 ‘2강 1중’에 브로드컴과 마벨의 2약’ 구도로 재편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올레드TV도 오브제컬렉션” LG전자, “올레드TV도 오브제컬렉션”
  • LG전자, “올레드TV도 오브제컬렉션”
  • 中企, 인덕션 ‘열전’…
  •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