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각국 IT정책 핵심, 클라우드에서 빅데이터로 수평이동… 무슨 이유?

2012.11.29 07:59:12 / 백지영 기자 jyp@ddaily.co.kr

관련기사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정부 정책도 IT 이슈에 따라 유행을 타는 것일까.

지난해까지 클라우드 컴퓨팅(Cloud Computing)이 세계 각국의 IT정책에 빠지지 않는 단골 소재였다면, 올해는 ‘빅데이터’가 그 자리를 대신하고 있는 모양새다. 우리나라 역시 마찬가지다.

 

빅데이터는 단순히 IT측면에서의 개념적 한계를 뛰어넘이 이제는 이전까지 다루지 못해 시도하지 못했던 막대한 데이터의 활용을 통해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는 한편 사회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새롭게 조명되고 있다.

 

21세기 원유로 비교되는 데이터를 통해 공공부문의 혁신은 물론, 미래 국가 경쟁력에도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것. 이 때문에 올해 들어 각국 정부는 빅데이터 정책을 추진하기 위한 별도의 조직을 발족해 운영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미국의 경우 지난해까지만 해도 ‘클라우드 퍼스트 정책(Cloud First Policy)’에 따라 국가 정보화 예산의 25%를 클라우드 사용하도록 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왔다. 이와 함께 클라우드 활성화 전담 조직을 구성하고 공공부문 클라우드 마켓을 운영해 왔다.

그러던 와중 지난 4월 백악관 산하 과학기술정책실(OSTP)은 ‘빅데이터 R&D 이니셔티브’를 통한 본격적인 빅데이터 활성화 전략을 발표했다. OSTP는 빅데이터 고위 운영 그룹(BDSSG)를 중심으로 대상 프로젝트를 선정, 개발하고 투자 규모를 결정하고 있다.

현재 미국국립과학재단과 국립보건원, 국방부 등 6개 연방 부처 및 기관이 ‘빅데이터 R&D 이니셔티브’에 참여하고 있으며 올해 2억 달러가 투자됐다. 이는 미국 연방 정부의 범부처 IT R&D 프로그램인 NITRD의 2012년 전체 예산 중 5%에 해당하는 수치다.



▲<출처:한국정보화진흥원(NIA)>


일본 정부 역시 지난 2009년 ‘가스미가세키’ 정책을 발표하며 클라우드를 활용한 국가 경쟁력 강화를 내세워 왔다. 이를 통해 오는 2015년까지 13개 중앙관청의 모든 컴퓨팅 자원을 클라우드로  통합하고 지자체 대상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3개소 구축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빅데이터의 국가적 활용을 위해 지난 5월 일본도 총무성 산하 정보통신심의회 ICT 기본전략위원회 빅데이터 활용 특별부회를 통해 관련 기본 전략을 발표했다.

당초 경제산업성과 문부과학성에서 독립적으로 빅데이터 관련 R&D를 추진해왔으나, 이후 총무성을 중심으로 빅데이터 추진체계를 구축해 왔다. 여기서 발표된 ‘빅데이터 활용방안’은 액티브 재팬 전략에 최종 반영됐다.

일본 정부는 빅데이터 도입으로 10조엔의 부가가치 창출과 12~15조엔의 사회적 비용 절감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영국도 마찬가지. 영국은 ‘G-클라우드’ 전략을 통해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전자정부 서비스 제공 및 예산절감 등을 위한 전략을 추진해 왔다.

그러다 올해 3월 영국 기업혁신기술부(BIS)는 공공정보 공개 및 데이터의 가치 창출을 위해 ‘데이터 전략위원회’를 발족, 내각사무처를 비롯한 각 부처의 ‘오픈데이터전략’에 대한 의견 제시 및 수정, 검토를 담당하고 있다.

영국 정부는 데이터 전략위원회를 통해 내년 4월부터 700만 파운드를 지원할 계획을 갖고 있으며, 공공데이터그룹과의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공공데이터 그룹은 기상청, 국립지리원, 토지등기소, 기업등록소의 트레이드 펀딩으로 구성된 단체다.

실제 영국 대외정책연구원에 따르면, 빅데이터를 도입함으로써 오는 2017년까지 영국 산업 전체에 약 2160억 파운드(약 395조원)의 경제적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공공부문에서는 연간 160~330억 파운드 절감이 가능할 것으로 예측된다.

우리나라도 이에 동참하고 있다. 지난 2009년 방송통신위원회와 행정안전부, 지식경제부는 ‘범정부 클라우드 컴퓨팅 활성화 종합계획’에 따라 국내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을 성장시키기 위한 정책을 추진해 왔다.

지난해 말 대통령 소속 국가정보화전략위원회는 ‘빅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 정부 구현(안)’을 마련하더니, 지난 28일에는 ‘스마트국가 구현을 위한 빅데이터 마스터플랜’을전격 발표했다.

우리나라 정부는 오는 2017년까지 빅데이터에 집중 투자키로 하고, 우선적으로 범죄와 자연재해 예측에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내년 하반기에는 경찰청 범죄이력과 인구통계, 날씨 등의 자료를 통합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해 본격 가동할 계획이다.

이밖에 대학에 빅데이터 과목을 개설하고, 산학연 공동 연구개발 사업도 지원해 전문인력을 양성한다고 밝혔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
  •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
  • LG, 잠실야구장에서 ‘부산엑스포’ 응원전
  • [르포] 이번엔 잠실…애플스토어 4호점, 차…
  • LG전자, ‘디오스 오브제컬렉션 무드업’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