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 웨이퍼 출하량 올해 제자리걸음… 내년부터 다시 확대

2012.10.11 15:12:45 / 한주엽 기자 powerusr@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반도체의 주요 재료인 실리콘 웨이퍼 출하량이 올해 큰 폭의 증가세를 기록하지 않고 보합세에 그칠 전망이다.

11 일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가 최근 발간한 연례 반도체 산업 실리콘 출하량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2012년도 폴리시드 및 에피택셜 실리콘 출하량은 89억100만제곱인치, 2013년에는 94억제곱인치, 2014년에는 99억6500만제곱인치를 달성할 전망이다.

또한 올해 총 웨이퍼 출하량은 2010년에 세운 역대 최고 기록보다는 낮은 수준이지만 내년과 내후년에는 신기록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SEMI 측은 밝혔다. SEMI의 웨이퍼 출하량 전망치는 반도체 애플리케이션만을 산정한 것이며, 태양광 부문은 미포함 된 것이다.

데니 맥거크 SEMI 최고경영자(CEO)는 “경제 불확실성이 증대되고 있음에도 2012년 상반기 실리콘 출하량은 아주 좋았다”라며 “2012년 실리콘 출하량은 2011년과 비교할 때 비슷한 수준을 보이겠지만, 2013년과 2014년에는 증가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실리콘 웨이퍼는 반도체의 근간이 되는 소재로서 컴퓨터, 통신제품, 소비가전을 포함한 거의 모든 전자 제품의 핵심 부품이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