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T, MC 활용 가능…양사, LTE 자동로밍 기반 마련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애플이 스마트폰 신제품 ‘아이폰5’를 공개했다. 롱텀에볼루션(LTE)을 지원한다. SK텔레콤과 KT가 국내 출시한다. 한국에 도입될 아이폰5를 분석한 결과 기술적으로는 KT보다 SK텔레콤이 유리한 고지를 차지했다. KT는 기존 아이폰 이용자를 LTE로 전환시킬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12일(현지시각) 애플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아이폰5를 발표했다. 아이폰5는 LTE를 제공한다. 국내는 빠르면 10월 판매 개시다.

국내에 나오는 모델은 850MHz 1800MHz 2100MHz LTE를 수용하는 ‘GSM 모델 A1429’이다. 이 제품은 SK텔레콤과 KT 외에 ▲독일 도이치텔레콤 ▲영국 오렌지 및 T모바일 ▲호주 옵터스 텔스트라 ▲일본 소프트뱅크 ▲홍콩 스마트원 ▲싱가포르 M1 및 싱텔 등이 시판한다.

현재 SK텔레콤은 800MHz KT는 1800MHz LTE 전국망을 보유했다. SK텔레콤은 1800MHz KT는 900MHz LTE 네트워크도 구축 중이다. 멀티캐리어(MC) 서비스를 위해서다. MC는 사용자를 서로 다른 주파수로 분배해 속도 저하를 막는 기술이다. LTE는 속도가 경쟁력이어서 통신 3사는 MC를 차별점으로 구상하고 있다.

이번에 출시되는 아이폰5는 SK텔레콤에서 구매한 사람은 MC까지도 쓸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물론 소프트웨어적인 보완이 필요하다. 800MHz와 1800MHz를 오고가도록 처리해줘야 한다. KT MC는 900MHz여서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다. 전 세계 통신사 중 MC를 하고 있는 것은 국내뿐이어서 애플의 선택에 따라 SK텔레콤 아이폰5 이용자는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LTE를 즐길 수 있게 될 전망이다.

KT는 기존 아이폰 사용자를 LTE로 전환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KT는 LTE 후발주자라는 이미지 탓에 3세대(3G) 이동통신 이용자의 LTE 전환에 어려움을 겪었다. 유입보다 이탈이 많았다. 하지만 아이폰5가 LTE를 지원함에 따라 경쟁사로 번호이동을 하는 것을 막을 수 있는 무기가 생겼다. KT는 사후서비스(AS) 등 아이폰 관련 다양한 서비스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LTE 자동로밍 기대도 높아졌다. 자동로밍은 사용자가 지금 쓰고 있는 단말기를 해외에서도 그대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일컫는다. LTE는 통신사마다 서로 다른 주파수를 사용하고 단말기도 제각각이어서 자동로밍이 쉽지 않다. 현재 LTE 자동로밍을 제공하는 통신사는 전 세계에서 SK텔레콤이 유일하다. 팬택 ‘베가레이서2’ 사용자만 홍콩 통신사 CSL을 통해 가능한 제한적 서비스다. 1800MHz 주파수를 이용한다.

국내 도입 아이폰5는 3개 주파수를 수용하기 때문에 이 제품을 도입한 통신사와 국내 통신사가 계약만 맺으면 해당국가 해당통신사로 LTE 자동로밍을 할 수 있다. 다만 해외 LTE는 아직 국내처럼 전국망이 구축되지 않아 다른 통신방식과 병행해야 한다.

한편 이에 따라 아이폰5를 둘러싼 SK텔레콤과 KT의 판매 경쟁이 어떤 결과를 낼지 주목된다. 지금까지 아이폰 누적 판매량은 KT가 많다. KT는 SK텔레콤보다 앞서 아이폰을 들여왔다. KT는 지난 2009년부터 SK텔레콤은 지난 2011년부터 아이폰을 판매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
  • 삼성전자, ‘더프레임’ 연간 판매량 100만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