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morrow TV IFA2012 특집 생방송 바로가기

- 카메라에 안드로이드 OS 내장…21배 광학 줌 지원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삼성 모바일 언팩’에서 스마트폰처럼 쓸 수 있는 카메라를 깜짝 공개했다. 카메라가 이동통신을 지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내장해 카메라 활용도를 높였다. 삼성전자 정보기술 및 모바일(IM)담당 신종균 사장이 카메라 사업을 전담하게 된 뒤 선보이는 첫 작품이다.

29일(현지시각) 삼성전자는 독일 베를린에서 ‘삼성 모바일 언팩’을 열고 ‘갤럭시 카메라’를 선보였다. 갤럭시 카메라는 스마트폰과 카메라를 결합한 신개념 제품이다. 무선랜(WiFi, 와이파이)뿐 아니라 3세대(3G)와 4세대(4G) 이동통신을 지원한다. 운영체제(OS)를 갖춰 사용자가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하고 삭제할 수 있다. 스마트 기능을 대폭 강화한 카메라다.

갤럭시 카메라는 1600만화소 BSI(Back Side Illumination) CMOS 이미지센서를 갖췄다. 광각 23mm 광학 21배줌 카메라를 탑재했다. 4.8인치 슈퍼 클리어 액정표시장치(LCD)를 채용했다. ▲밝은 환경에서도 피사체의 어두운 부분을 표현 해주는 ‘리치 톤(Rich Tone)’ 모드 ▲셔터스피드를 자동 조정해 빛의 궤적을 표현할 수 있는 ‘라이트 트레이스(Light Trace)’ 등 다양한 사진 촬영 모드를 지원하는 ‘스마트 프로’ 기능을 내장했다.

OS는 안드로이드 4.1버전(젤리빈)이다. 가입자식별모듈(USIM, 유심)을 장착할 수 있다. 이동통신 네트워크 등을 통해 사진 촬영 직후 클라우드에 저장할 수 있는 ‘오토 클라우드 백업(Auto Cloud Backup)’을 활용할 수 있다. ‘갤럭시S3’와 ‘갤럭시노트2’ 등 삼성전자 모바일 기기와는 ‘쉐어 샷(Share Shot)’으로 파일을 공유할 수 있다.

스마트폰과 태블릿처럼 구글 플레이 마켓과 삼성전자 삼성앱스 등에서 앱을 내려 받을 수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카메라를 통해 ‘활자와 음성으로 소통하는 시대’에서 사진으로 자신의 개성을 표현하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친구 가족과 공유하는 것을 즐기는 ‘시각적 소통의 시대’로 패러다임 전환이 가속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베를린(독일)=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