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삼성전자(www.samsung.com/sec 대표 권오현)는 자사 30나노급 DDR3 D램이 세계 4위 슈퍼컴퓨터인 독일 LRZ(Leibniz Supercomputing Centre) SuperMUC에 탑재된다고 25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엔터프라이즈 서버에 이어 고도의 에너지 효율성과 성능을 요구하는 페타플롭스급(Petaflops 초당 1000조회 연산처리) 슈퍼컴퓨터에 30나노급 4GB DDR3 RDIMM 모듈을 공급하며 고성능 컴퓨팅 시스템 시장 전 분야에 자사 그린 메모리를 공급하는 성과를 달성했다고 자평했다.

슈퍼컴퓨터는 과학기술연산에 사용되는 초고속 컴퓨터다. 주로 에너지 분야·기상예측·우주개발 등 첨단 산업분야에서 활용되기 때문에 해당 국가의 과학기술 경쟁력에 대한 척도로 평가된다.

슈퍼컴퓨터의 순위는 국제 슈퍼컴퓨팅 컨퍼런스(ISC)에서 발표되며, 톱 500의 상위권에 오른 슈퍼컴퓨터들은 모두 페타플롭스급 이상의 연산처리 속도를 가지고 있다.

이번에 삼성전자가 그린 DDR3를 공급한 LRZ의 SuperMUC 역시 2.89페타플롭스의 처리 속도를 가졌다. 현재 유럽 1위(전세계 4위)에 올라 있는 초고속 슈퍼컴퓨터로 약 15만개의 코어와 8만여개의 4GB DDR3 서버 메모리로 324테라바이트(TB)(1테라바이트 1024기가바이트) 용량을 갖췄다.

김윤식 삼성전자 DS(Device Solutions)부문 구주총괄 상무는 “LRZ 슈퍼컴퓨터에 고효율 그린 DDR3가 단독 탑재된 것은 삼성전자의 그린메모리가 경제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의 솔루션임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델 솔루션 센터 및 마이크로소프트 기술센터 등과 함께 그린 메모리를 통해 고성능·고효율 그린 서버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