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웹 기반 전자서명’ 서비스 개발한다

2012.07.12 17:44:50 / 이민형 기자 kiku@ddaily.co.kr

관련기사
방통위, HTML5 확산에 총력
액티브X 걷어낼 ‘기술초안’ 나왔다

- 2014년까지 개발 완료 목표…W3C 표준화까지 추진

[디지털데일리 이민형기자] 방송통신위원회가 2014년까지 웹 기반 전자서명 서비스를 개발해 보급할 것이라고 12일 밝혔다. 웹 기반 전자서명 서비스가 보급되면 액티브X와 같은 플러그인 없이도 전자상거래, 금융서비스 등을 사용할 수 있다.

방통위는 올해초부터 ‘웹 기반 전자서명 기능’을 민간 전문가를 중심으로 표준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인증서 관리 기술’에 대한 표준화는 방통위가 민간 전문가 및 ETRI 등을 통해 추진할 계획이다. 방통위는 ‘웹 기반 전자서명 기능’의 표준화 개발이 완료되면 W3C 표준화까지 추진할 예정이다.

올해 초 모질라재단 등에서 액티브X 등 플러그인이 필요없는 전자결제 서비스의 지원을 위해 표준안이 제안된 바 있으며, W3C 웹크립토 API 워킹그룹이 결성돼 있다. 지난 6월 기술초안이 제안돼 검토중이다.

이와는 별도로 방통위는 우선 국내 웹 환경과의 적합성을 사전 테스트하고, 모질라 파이어폭스를 비롯한 복수의 브라우저에서 타당성을 검증하는 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올해 파이어폭스를 시작으로 내년께 애플 사파리, 구글 크롬 등 브라우저에서도 구동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

방통위 관계자는 “웹 기반 전자서명이 W3C 표준화에 성공하면 온라인 쇼핑 등 전자상거래에 활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다만 금융분야는 공인인증서 외에도 키보드 보안이나 개인방화벽 등의 제약이 존재해 시간이 더 소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방통위는 이날 우리나라의 웹 환경 개선과 인터넷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차세대 웹 표준 HTML5 확산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계획의 주요 추진내용으로는 ▲웹 기반의 공인인증서 표준화 추진 ▲5년간 HTML5 전문인력 3000명 양성 ▲공공·민간 웹 사이트의 HTML5 전환 지원 등 총 15개의 정책 추진과제를 마련했다.

<이민형 기자>kiku@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포터블 프로젝터 ‘안착’…‘더 프… 삼성전자, 포터블 프로젝터 ‘안착’…‘더 프…
  • 삼성전자, 포터블 프로젝터 ‘안착’…‘더 프…
  • 구글, 스마트시계 '픽셀워치' 5월 공개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