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HTML5 확산에 총력

2012.07.12 17:17:58 / 이민형 기자 kiku@ddaily.co.kr

 - 액티브X 없이도 공인인증서를 이용할 수 있는 기술 개발·표준화 추진
 
[디지털데일리 이민형기자]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계철)는 12일 우리나라의 웹 환경 개선과 인터넷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차세대 웹 표준 HTML5 확산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HTML5는 우리나라에서 광범위하게 사용하고 있는 비표준 기술인 액티브X를 줄이고 인터넷 생태계를 개방화시켜 플랫폼 경쟁력이 취약한 국내 콘텐츠·서비스·SW 업체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에 최적의 대안으로 꼽히고 있다.

이에 방통위는 ▲웹 기반의 공인인증서 표준화 추진 ▲5년간 HTML5 전문인력 3000명 양성 ▲공공·민간 웹 사이트의 HTML5 전환 지원 등 총 15개의 정책 추진과제를 마련했다.

주요 추진과제로 웹 기반으로 공인인증서를 사용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지금처럼 비표준 기술인 액티브X를 이용하지 않고, 웹 브라우저로 ‘공인인증서’를 직접 불러 사용할 수 있도록 국제 표준화를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오는 2014년까지 표준화를 목표로 삼고 있으며, 표준화에 성공할 경우, 금융위, 행안부와 협의하여 온라인 쇼핑 등 전자상거래에 우선 활용할 수 있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두번째 과제로는 5년간 HTML5 전문인력 3000명 양성할 계획이다. 통계에 따르면 2017년 기준으로 재교육 인력 및 신규 인력이 3만명 이상 필요하다. 이에 따라 방통위는 수준별 전문교육 과정을 개설하고, 전문인력을 체계적으로 양성할 방침이다.
 
기존 웹 개발인력의 재교육을 위해서 전문 강좌를 개설하되, 실무 기술 중심으로 단기 집중 교육을 실시하여 1500명을 양성한다. 한편, 석·박사급 고급인력은 3~5개의 특화 대학을 선정, 기술개발과 연계하여 250명을 육성한다. 아울러 대학생들의 ‘HTML5 커뮤니티 및 동아리’도 지원(매년 10개, 1천만원)할 방침이다.
   
또 200대 공공·민간 웹 사이트의 HTML5 전환을 지원한다. 우리나라는 해외에 비해 웹 사이트에 대한 HTML5 적용(국내 11.7%, 해외 44%)이 현저히 뒤처지고 있다. 따라서 파급효과가 있는 공공기관 사이트와 기술 여건이 열악한 중소기업 사이트 200개에 대해 3년에 걸쳐 HTML5로의 전환을 지원하여 국내 웹의 조속한 전환을 유도할 방침이다.

그 외 HTML5 관련 표준문서 20종을 연차적으로 한글화해 보급하고, HTML5 관련 산업 활성화를 위해 ‘HTML5 Investment Fair’를 정례화하고, 중소 벤처 ICT 기업에게 기술정보 및 동향, 장비 컨설팅 등을 제공해 주는 ‘HTML5 지원센터’도 설치할 계획이다.
 
박재문 방통위 네트워크정책국장은 “차세대 웹 표준 HTML5 확산을 통해 국내 웹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OS플랫폼에 대한 의존을 줄여, 넓어지고 개방된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나라 콘텐츠·서비스·SW 기업이 맘껏 역량을 펼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민형 기자>kiku@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