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몽니 ‘액티브X’ 사라지나

2012.07.12 15:50:01 / 윤상호 기자 crow@ddaily.co.kr

- 방통위, 2분기 액티브X 현황 조사 발표…전기대비 9%↓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대표적 인터넷 비표준기술 마이크로소프트(MS)의 ‘액티브X’가 사라지고 있다. 인터넷 환경에서 모바일 비중이 높아진 것과 MS 이외의 웹브라우저 사용률이 올라가고 있는 영향으로 보인다.

방송통신위원회(www.kcc.go.kr 위원장 이계철)는 행정안전부와 함께 조사한 ‘2분기 주요 웹 사이트 200개 액티브X 사용현황’을 12일 발표했다.

액티브X는 MS 웹브라우저 인터넷 익스플로러에서만 동작하는 기술이다. 웹 서비스를 이용할 때 응용프로그램을 PC에 설치할 때 이용한다. 이 때문에 악성코드 배포 등 부작용이 많았다.

조사대상 200개 사이트는 민간 100개 공공 100개다. 이번 조사결과 200개 사이트 중 74%인 148개 사이트에서 액티브X를 사용했다. 1분기에 비해서 18개 사이트(9%)가 감소했다. 민간은 84개에서 80개로 공공은 82개에서 68개로 줄었다. 민간분야에서는 KB국민은행이 금융권 최초로 액티브X를 버렸다.

액티브X 사용분야는 보안 때문이 많았다. 민간 39.7% 공공 42.2%가 보안 응용프로그램을 액티브X로 배포했다. 결제 및 인증에도 민간 21.8%와 행정 25.4%가 액티브X를 활용했다.

한편 방통위는 액티브X 대체기술 가이드라인 제공과 기술 교육을 정기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향후 ‘차세대 웹 표준 HTML5 확산 추진 계획’을 마련 액티브X 사용을 원천적으로 없앨 방침이다. HTML5는 별도 플러그인이 없어도 다양한 웹 애플리케이션을 PC와 모바일에서 쓸 수 있도록 하는 표준 기술이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