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아몰레드 특성 설명 오해·AS 규정 따라 제공”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갤럭시S3’ 사용설명서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공식입장을 표명했다.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을 사과하고 문구를 수정키로 했다.

11일 삼성전자는 공식블로그(http://samsungtomorrow.com)를 통해 “갤럭시S3 ‘화면 잔상 및 얼룩 발생’에 대한 안내 문구가 오해를 불러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한다”라고 밝혔다.

갤럭시S3 사용설명서 화면 조작 방법 주의사항에는 ‘스마트폰의 화면을 정지된 상태로 오랜 시간 동안 실행하지 마세요. 화면에 잔상(화면 열화) 및 얼룩이 생길 수 있습니다. 그로 인한 문제가 발생할 경우 삼성전자에서 책임지지 않습니다’라고 표기돼있다.

이 때문에 사용자들은 삼성전자가 사후서비스(AS) 책임을 떠넘기는 것 아니냐며 혼란을 겪었다.

잔상 현상은 특정 이미지가 고정된 상태로 화면을 장시간 켜 놓거나, 동일 이미지가 반복적으로 구동될 경우 그 이미지가 없어지지 않고 화면상에 남아 있는 현상을 의미한다. 이는 갤럭시S3에 탑재한 아몰레드(AMOLED) 디스플레이의 특성이다. 일반적 사용조건에서는 생기지 않는 일이다.

삼성전자는 이에 대해 “아몰레드(AMOLED) 디스플레이 특성을 고려해 소비자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작성했던 것”이라며 “안내문을 수정하겠다”라고 설명했다.

또 “화면 잔상 및 얼룩‘에 대해 삼성전자 서비스센터 규정에 의거해 제품 점검을 통해 이에 상응하는 서비스를 제공해 드리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삼성전자는 해당 문구를 ‘오랜 시간 고정된 화면으로 사용하면 잔상(화면 열화) 또는 얼룩 현상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장시간 사용하지 않을 경우에는 화면을 꺼두시기 바랍니다’로 고칠 방침이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디스플레이, “새로운 OLED 디자인 찾아… LG디스플레이, “새로운 OLED 디자인 찾아…
  • LG디스플레이, “새로운 OLED 디자인 찾아…
  • SK매직,
  • 삼성전자·LG전자, 한국전자전 알록달록 전…
  • 삼성전자, 中企 판로 개척 지원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