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LG전자(www.lge.co.kr 대표 구본준)는 10일 자사 냉장고가 집이 무너질 정도의 토네이도가 지나간 후에도 멀쩡히 작동했다고 밝혔다.

지난 달 말 남아공 요하네스버그에서 남쪽으로 90km 떨어진 ‘데니스빌(Deneysville)’에 토네이도가 급습했다. 이로 인해 1명이 사망하고 14명이 중상을 입는 등 피해가 속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역에 사는 ‘마크 로우’씨도 토네이도에 집이 반파되는 큰 피해를 입었다. 바람에 휩쓸려 내동댕이쳐진 LG 냉장고를 발견하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전원을 연결하니 멀쩡하게 제품이 정상적으로 작동했던 것.

마크 로우씨는 LG 냉장고의 뛰어난 품질에 감탄해 본인이 직접 사진을 찍어 보내왔다고 LG전자측은 전했다. 그는 이메일에서 “우수한 제품을 만드는 LG전자에 찬사를 보내고 싶다”고 밝혔다.

LG전자 남아공법인장 이진무 상무는 “이번 사례는 LG 냉장고의 뛰어난 내구성 및 신뢰성을 다시 한 번 입증한 것”이라며 “리니어 컴프레서 10년 무상 보증’ 서비스로 증명한 우수한 품질로 남아공 고객들의 마음을 지속적으로 사로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