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전기와 스마트폰을 하나로…KT파워텔, 더블비 출시

2012.07.04 11:02:48 / 채수웅 기자 woong@ddaily.co.kr

관련기사
재난망 사업 최적 방안은?…경제성·독점해소 관점서 봐야
KT파워텔, 하계 해상망 서비스 집중관리
길안내와 위치관제를 하나로…KT파워텔, NPPS 출시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무겁고 투박한 TRS 무전기가 똑똑해진다.

주파수 공용통신(TRS) 사업자 KT파워텔(www.ktp.co.kr 대표이사 이상홍)은 4일 TRS를 안드로이드 기반의 스마트폰으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 '더블비(Double V)'를 출시했다.
 
'더블비'는 KT파워텔의 TRS 전국 무전통화서비스와 KT의 3G이동전화 및 데이터 서비스를 안드로이드 기반의 스마트폰을 통해 동시에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발한 컨버전스 서비스다.

'더블비' 하나면 1:10만명까지의 전국 무전 통화가 가능한 TRS 서비스는 물론,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할 수 있는 안드로이드 기반의 스마트폰을 KT 3G망을 이용해 사용할 수 있다. 아이덴(iDEN) 방식의 TRS망과 3G WCDMA망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이번이 처음이다.

모토로라가 개발한 '더블비'는 4.3인치 qHD급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있고 800만화소의 카메라를 탑재하고 있다.

또한 '더블비'를 위한 전용 애플리케이션 장터인 '더블비 앱스(Double V Apps)'도 탑재했다. '더블비 앱스'는 차량의 위치관제를 스마트폰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PPS앱과 화물차 정보 공유 및 위치기반 화물검색을 제공하는 파워트럭 앱 등 다양한 KT파워텔 전용 서비스 앱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KT파워텔은 '더블비' 출시를 계기로 기존 아이덴 TRS 전통시장을 기반으로 B2C 시장으로 고객을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KT파워텔은 '더블비'의 스마트폰 기능을 활용, 콜오더(Call Order) 기반으로 주선사업을 하는 화물·운송·유통 등 전통시장 수요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TRS무전통화 기능을 활용, 시설물 운영 및 점검 등의 사업을 하는 각 시설관리공단과 A/S 및 검침 업체 등을 타깃으로 신규 시장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사용량이 많고 현장 업무관리가 필요한 병원, 여행사, 보안·경호 업체, 매매업, 보험사도 집중 공략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행안부가 추진중인 국가재난안전무선통신망 구축 사업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상홍 KT파워텔 사장은 "더블비는 하나의 단말기에 TRS 전국무전서비스의 업무 효율성과 스마트폰의 편리함을 함께 담은 새로운 개념의 컨버젼스 서비스"라며 "업무용 이동통신 시장에 새로운 장을 열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더블비'는 오는 9일부터 KT파워텔 전국 대리점 및 지역본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