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체중 혈압 혈당 등 건강 관리 ‘S헬스’ 서비스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3’가 가정 주치의 역할을 한다. 체중 혈압 혈당 등 건강 기록을 관리하는 서비스를 도입했다.

삼성전자(www.samsung.com/sec 대표 권오현)는 갤럭시S3에 ‘S헬스’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S헬스는 체중계 혈압계 혈당계 정보를 관리하는 애플리케이션(앱)이다. 체중계 혈압계 혈당계 등은 갤럭시S3와 블루투스 또는 USB를 통해 연결된다. 각 기기에서 측정된 값은 S헬스 앱이 분석해준다.

기간별 건강 기록을 그래프로 보여주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연동 친구나 가족의 건강 기록을 공유할 수 있다. 음식별 칼로리 정보를 제공 식사량 조절도 돕는다. 운동량을 체크해 체계적 건강관리를 할 수 있게 해준다.

S헬스는 삼성전자 앱 마켓 ‘삼성앱스’ 또는 갤럭시S3 기본 탑재 앱 ‘모어 서비스’를 통해 다운로드 할 수 있다.

오므론 체중계(HBF-206-IT)와 혈압계(HEM-7081-IT) A&D 체중계(UA-321PBT-C) 및 혈압계(UA-767PBT-C), 라이프스캔 혈당계(원터치 울트라이지) 등이 갤럭시S3와 호환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스마트폰은 사용자와 가장 가까운 곳에서 24시간 함께 할 수 있어 건강 관리에 최적의 스마트 기기”라고 말했다.

한편 갤럭시S3는 SK텔레콤을 통해 3세대(3G) 이동통신 지원 제품이 판매 중이다. 롱텀에볼루션(LTE) 제품은 통신 3사를 통해 이달 중 시판한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구글, 스마트시계 '픽셀워치' 5월 공개 구글, 스마트시계 '픽셀워치' 5월 공개
  • 구글, 스마트시계 '픽셀워치' 5월 공개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