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판매 호조에 힘입어 2분기에도 사상 최대 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다만 메모리 반도체의 가격 하락이 예상보다 컸던 탓에 당초 기대했던 영업이익 7조원 돌파는 실현되지 못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24일 증권가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분기 매출 50조원 안팎, 영업이익 6조7000억원 안팎의 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1분기 실적 발표 이후 증권가에선 2분기 삼성전자의 7조원 영업이익 달성론이 화두였다. 그러나 유럽 재정 위기에 따른 완제품 소비 위축과 메모리 반도체의 가격 하락 등으로 인해 이달 들어 영업이익 전망치가 6조원대 후반으로 하향 조정됐다.

박영주 우리투자증권 연구원은 “낸드 및 모바일 D램 가격 하락폭이 예상보다 컸고 갤럭시S3 출시를 앞두고 이전 모델의 수요가 줄어드는 등 삼성전자를 둘러싼 다양한 영업 환경이 부정적인 방향으로 전개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당초 기대치에는 미달하는 수준이긴 하나 결코 실망스러운 실적은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6조원대의 영업이익은 삼성전자의 역대 분기 실적 가운데 최대치라는 설명이다.

주력 사업 부문의 영업이익 추정치는 통신이 4조5000억원, 반도체가 1조2000억원, 디스플레이가 5000억원, 디지털미디어 5000억원이다. 반도체 사업이 다소 주춤하긴 했으나 디스플레이는 완벽한 분기 흑자로 돌아서며 실적을 개선하고 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증권가에선 3분기에도 삼성전자가 최대 실적 행진을 이어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현 동양증권 연구원은 “우호적인 원달러 환율과 메모리반도체 업황의 회복 전망, 스마트폰 판매호조 지속으로 영업이익은 3분기 이후에도 증가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도연 LIG투자증권 연구원은 “3분기 삼성전자 영업이익은 7조6000억원대를 기록, 사상 최대 실적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스탠바이미 해외 공략 ‘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