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업계 첫 태블릿 보상 보험 출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태블릿PC도 보험을 통해 보상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LG유플러스(www.uplus.co.kr 대표 이상철)는 오는 23일 태블릿용 단말기 보험 상품을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태블릿 보험을 통신사가 제공하는 것은 LG유플러스가 처음이다.

태블릿용 보험 ‘폰케어플러스’는 월 이용료 2000원이다. 연간 최대 보상한도는 20만원이다. 자기부담금 3만원을 내야한다. 파손과 고장시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분실 보상은 안 된다. 태블릿 구매 후 30일 이내에만 가입할 수 있다. 보험사는 LIG손해보험이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스마트폰용 폰케어플러스도 23일부터 조정한다. 보험료를 내리고 보상한도를 높였다.

가입 비율이 가장 높은 스마트폰 출고가 65만원 이상의 경우 월 보험료는 5000원에서 4400원으로 떨어진다. 분실 최대 보상한도는 63만원에서 80만원으로 올랐다. 대신 자기분담금은 휴대폰 값 10%에서 18만원으로 고정했다. 파손 보상은 최대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증액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전자동 세탁기 ‘그랑데 통버블’ 선… 삼성전자, 전자동 세탁기 ‘그랑데 통버블’ 선…
  • 삼성전자, 전자동 세탁기 ‘그랑데 통버블’ 선…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