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결국 KT도 LTE 데이터 제공량 확대에 동참했다. LG유플러스가 촉발한 LTE 데이터 경쟁이 본격화되는 추세다.

KT(www.kt.com 회장 이석채)는 오는 4월 1일부터 LTE 요금제의 데이터 제공량을 최대 2배까지 늘려 제공한다고 29일 밝혔다.

KT의 LTE WARP 요금제는 음성, 문자, 데이터를 기본 제공하는 패키지형 요금  총 7종으로 구성돼 있다. 이중 LTE-620 이상 요금 4종(LTE-620/720/850/1000)의 경우 데이터 제공량이 각각 6GB, 10GB, 14GB, 20GB로 기존보다 2배 확대되고, LTE-340과 LTE-420 요금은 각각 750MB, 1.5GB로 1.5배, LTE-520 요금은 2.5GB로 1.7배 늘어난다.

KT는 "가입후 3개월 동안 기본 데이터 제공량의 20%를 추가 제공하는 ‘세이프존’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는 만큼, 데이터 혜택은 국내 통신사 중 최대"라고 설명했다.

특히 KT는 4월 말까지 가입하는 고객은 데이터 50% 추가 제공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후발주자로의 한계를 음성 및 데이터 제공량 확대로 돌파하겠다는 계획이다. KT는 1000분에서 최대 1만분의 망내 음성통화를 제공하며 음성통화 시장의 경쟁을 주도하고 있다.

KT 강국현 본부장은 “요금상품의 혜택을 국내 최대 수준으로 대폭 보강했다”며 “다양한 고객이 LTE WARP의 차별화된 혜택을 느낄 수 있도록 경쟁력 있는 요금과 서비스를 계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