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WC 2012서 첫 선…‘내맘대로 아이콘’ 특징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와 SK텔레콤이 3차원(3D) 스마트폰에 재도전한다.

22일 LG전자(www.lge.co.kr 대표 구본준)와 SK텔레콤(www.sktelecom.com 대표 하성민)은 3D 스마트폰 ‘옵티머스 3D 큐브’를 오는 3월 초 출시한다고 밝혔다. 출고가는 84만7000원이다. 이 제품은 당초 ‘옵티머스 3D2’로 알려진 제품이다.

옵티머스 3D 큐브는 3세대(3G) 이동통신 지원 스마트폰이다. 안드로이드 2.3버전(진저브레드) 운영체제(OS)를 갖췄다. 오는 27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2’에서 처음 공개한다.

이 제품의 특징은 ‘내맘대로 아이콘’ 기능이다. 사용자가 직접 찍은 사진이나 다운로드 한 이미지를 아이콘으로 만들 수 있는 기능이다. LG전자와 SK텔레콤이 같이 개발했다.

3D 기능은 전작에 비해 강화했다. 2차원(2D) 영상과 게임을 3D로 볼 수 있는 ‘3D 컨버터’를 탑재했다. 카메라는 3D 파노라마, 사진 속 인물간 거리측정, 아웃포커싱 등을 추후 업그레이드를 통해 4월부터 제공한다. 이 기능은 ‘옵티머스 3D’도 업그레이드 할 방침이다.

LG전자는 애플리케이션(앱) 마켓 ‘LG 스마트월드’에서 3D전용 앱 및 60여종의 동영상 콘텐츠를 2분기부터 순차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근거리 무선통신(NFC)를 통한 생활 편의 기능 ‘LG 태그 플러스’도 탑재했다.

옵티머스 3D의 단점이었던 크기와 무게는 개선했다. 옵티머스 3D 큐브는 두께 9.6mm와 무게 148g이다. 두께는 2.5mm 무게는 23.5g 줄었다.

이외에도 4.3인치 WVGA(480*800) 디스플레이에 1.2GHz 듀얼코어 AP를 채용했다. 후면에 500만 화소 카메라 2개를 장착했다. 배터리 용량은 1520mAh다.

LG전자 박종석 모바일커뮤니케이션스(MC)사업본부장은 “LG전자와 SK텔레콤의 전략적 파트너쉽을 통해 3D와 3G 시장을 동시에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 배준동 사업총괄은 “스마트폰은 단순한 커뮤니케이션 도구를 넘어 재미와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해야 시장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며 “국내 최대 이동 통신사답게 소비자의 다양한 단말 선택권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옵티머스 3D는 양사의 대대적인 마케팅에도 불구 12만대 남짓 판매에 그쳤다. 이에 따라 3D 스마트폰이 이번에는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