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캐피탈, 아시아 10개 기업에 450억원 투자…한국기업도 포함

2011.11.15 14:56:17 / 백지영 기자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인텔의 글로벌 투자 조직인 인텔캐피탈이 15일, 아시아 10개 기업을 대상으로 4000만 달러(한화로 약 451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투자계획은 미국 캘리포니아 헌팅턴비치에서 개최된 ‘제12회 인텔캐피탈 글로벌 서밋’에서 발표된 것이다.  

 

인텔캐피탈이 발표한 이번 투자계획은 한국의 반도체 테스트 장비 제공업체인 ‘네오셈’을 비롯 중국, 인도 일본 등 8개사의 신규 투자와 대만 2개사에 대한 조건부 투자이다.


8개의 신규 투자 기업으로는 ▲네오셈(한국) G-클러스터 글로벌(일본)해피이스트마인드(인도)메이크폴로닷컴(중국)마이어테크(중국) 원비(일본) 아웃블래이즈 벤처 홀딩스(홍콩) 텔리브라마컨버전스커뮤니케이션(인도) 등이다.


또한 조건부 계획 투자 대상 기업으로는 대만의 시스템 펌웨어 및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제공업체 인사이드 소프트웨어와 소셜 게임업체 SNS플러스가 선정됐다.

이들 기업들은 반도체 설계와 제조, 그린 테크놀로지, 소프트웨어, 보안, 소셜 게이밍,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 등 다양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각 투자에 대한 자세한 설명과 투자 규모는 공개되지 않았다.

한편 이번 투자 발표와 더불어 인텔캐피탈은 국제금융공사(IFC)가 인텔캐피탈 글로벌 투자 조합에 합류했다고 밝혔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이 조합은 인텔캐피탈과 선택된 거래에 한해 공동 투자를 진행하는 전세계 투자자 그룹이다.

아빈드 소다니 인텔캐피탈 사장 겸 인텔 수석부사장은 “투자가 결정된 10개사는 원격 보안 솔루션에서부터 인터랙티브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 등 생산성과 보안, 고객들을 위한 온라인 경험, 나아가 전세계 비즈니스를 강화할 수 있는 독특한 기술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물 한 잔 따라줘”…접근성 높이는 가전업계…
  • LG전자-현대차, “도심에서 캠핑을”
  • SK이노, 발달장애인 음악축제 올해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