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회사 입사하려면 이렇게 하라”

2010.12.12 16:39:52 / 이대호 기자 ldhdd@ddaily.co.kr

- 학력보다 해당 직무능력이 중요…커뮤니케이션 능력과 품성도 갖춰야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게임회사에 입사하려면 어떻게 해야 될까?’

한 게임회사 인사담당자는 커뮤니케이션, 즉 소통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기획자와 디자이너, 개발자 등이 하나의 목표를 두고 일을 진행하려면 서로 말이 통해야 한다는 것. 또 해당 직무역량과 함께 품성과 기본 포트폴리오 등도 갖출 것을 요구했다.

11일 네오위즈게임즈(www.neowizgames.com 대표 이상엽)의 이윤석 인사팀장<사진>은 국민대학교 제로원디자인센터 게임교육원 주최로 서울 정릉동 국민대 복지관에서 열린 ‘게임산업의 미래와 전망’ 세미나를 통해 이 같이 말했다.

이 팀장은 온라인게임 직무를 ▲개발(서버프로그래밍, 클라이언트프로그래밍) ▲게임그래픽디자인(원화디자인, 모델링, 애니메이션, GUI/GFX) ▲게임기획(콘텐츠 기획, 시스템 기획)으로 분류했다.

이러한 분류는 모든 게임회사가 같으며 직무를 한번 맡으면 바뀌지 않고 계속 가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게임회사의 취업을 생각한다면 자신의 적성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그는 “컴퓨터를 하는 사람들은 창의성보다는 논리와 알고리즘에 대해 알고 있느냐를 본다”며 “학력은 크게 의미 없으며 개발 쪽은 C언어나 C++는 눈감고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팀장은 서울대 졸업자와 고등학교 졸업자가 함께 일하는 곳이 게임회사라는 설명이다. 해당 직무능력만 충분히 갖춰져 있으면 누구나 취업이 된다는 얘기다. 이에 잘할 수 있는 것을 찾아서 올인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이 팀장의 경험담이다.

그는 “1차로는 현업의 팀장(PD)이 면접을 보는데 팀장이 뽑으면 대부분 합격된다”며 “회사가 PD한테 50억 100억을 맡겨서 게임을 만드는데 PD가 그 사람이 필요하다면 웬만하면 인사담당자도 뽑는다”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스펙도 좋고 자격증도 많은데 떨어지는 이유는 뭘까. 이는 해당 직무를 위한 일관된 경험이 없기 때문이다. 또 면접 때 그 일에 인생을 걸만한 마음이 있는지를 보는데 이것이 나타나지 않기 때문.

그는 “개발 쪽에 진출하려면 뭘 할 수 있냐고 물었을 때 바로 대답이 나와야 한다”며 “기획자나 디자이너 등 전혀 다른 사람들이 어울려서 제품을 만들어야 하므로 커뮤니케이션 능력과 품성도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 팀장은 “21세기는 석유화학이나 중공업보다 무공해 발전기술이나 콘텐츠 제작업체, 소프트웨어 업체가 가장 각광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과거의 패러다임을 가지고 직장을 선택하면 어긋나게 된다”며 부모세대의 눈치나 주변의 시선에 얽매이지 않는 소신 있는 입사지원을 주문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