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최시중 위원장, “스마트 혁명, 기회이자 위기”

2010.11.08 14:41:27 / 윤상호 기자 crow@ddaily.co.kr

관련기사
KT 이석채 회장, “새 방통시장, 3W+클라우드 서비스 필수”

- 일상생활·일하는 방식 바꿀 것…개인정보보호·경쟁 심화 대비해야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스마트 기술은 단지 방송통신과 IT 기업에만 영향을 주는 것 아니라 국민의 일상생활과 기업의 일하는 방식까지 크게 변모시킬 것이다. 이러한 스마트 혁명은 새로운 기회를 부여함과 동시에 해결해야 할 많은 과제를 제기하고 있다.”

8일 방송통신위원회 최시중 위원장은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0년 국제방송통신컨퍼런스’행사에서 개회사를 통해 ‘스마트 사회’ 도래에 따른 시장과 문화의 변화에 대한 대응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기업은 보다 큰 시장에서 보다 다양한 사업기회를 갖게 됐지만 보다 치열한 글로벌 경쟁에 직면하게 됐다”라며 “원격교육, 원격근무, 원격진료 등 스마트 사회에서 가능하게 될 서비스들은 국민에게 보다 편리한 생활과 효율적인 일처리를 가능하게 하겠지만 개인정보보호, 사이버안전 등의 도전 과제들은 그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최근 방송통신시장은 스마트폰, 스마트TV 등에 의해 스마트 혁명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각각 독립적이던 방송서비스, 통신서비스, 소프트웨어, 하드웨어가 하나의 거대한 단일시장으로 통합되고 있는 추세다.

최 위원장은 “한국은 유선인터넷 인프라가 가장 잘 돼있는 국가로 인정받고 있지만 새롭게 등장하고 있는 ‘스마트 사회’라는 거대한 물결에 적절히 대응치 못하면 지금까지의 성과와 자산에도 불구하고 ‘스마트 사회’에서는 뒤질 수 있다는 위기감을 갖고 있다”라고 전했다.

또 “‘스마트 사회’는 단순히 새로운 방송통신 기기를 만들어 내고 ICT 인프라를 확충하는 것만으로 완성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인류문화의 전통적 가치와 진보에 기여할 수 있는 선진복지 사회여야 한다”라고 기술 발전과 인문학적 소양 확산이 병행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2010 국제방송통신컨퍼런스’는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주최하며 지난 2005년 이후 6회째를 맞이하는 방송, 통신분야의 대표적인 행사다. 이번 행사는 방송통신 글로벌 시장을 전망하고 뉴미디어 콘텐츠 발전전략 등 다방면의 방송통신 이슈에 대한 주제 발표로 진행된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