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엑스퍼트 “기업의사결정 과정, 일관성 있는 관리 필요”

2008.03.11 14:42:10 / 송주영 jysong@ddaily.co.kr

관련기사
[EDM 유저그룹 미팅] 국내 첫 EDM 세미나에 400여명 참석
코리아엑스퍼트, 차세대 BRE 전략 제시

“EDM 통해 전략수립부터 실행까지…인프라 구축해야”

기업의 의사결정을 더 빠르고 정확하게 하기 위한 의사결정의 생명주기 관리 개념이 제시됐다. 심사, 리스크관리 등 기업에서 일어나는 각각의 의사결정 과정을 연계해 일관성 있고 연속적인 관리가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11일 서울 남대문로 밀레니엄힐튼호텔에서 열린 ‘EDM 사용자 유저 그룹 미팅’에서 미국 페어아이작 버나드 난 CTO는 “현재의 의사결정 과정에서는 각각의 의사결정에 대한 일관성이 결여됐다”며 “애플리케이션이 분리돼 있어 의사결정의 효율성이 떨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금융권과 같이 의사결정 과정이 많고 복잡한 곳에서는 이런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고 제시됐다. 금융권의 경우 여신심사부터 상품관리, 리스크관리, 사기방지 등 유독 의사결정을 업무가 많다. 이 업무들에 대해 각각은 구체적인 노하우를 갖고 있다. 그러나 연속성이 실종돼 이들 모두를 포괄한 의사결정과정의 통제력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설명이다.


페어아이작 조사에 의하면 기업의 의사결정 기간은 통상 5~10개월이다. 그러나 의사결정 워크플로우 도입을 통해 정확하고 연속성 있는 정보를 제공하면 이를 수시간으로 줄일 수 있다고 강조됐다. 


이를 위해 공통된 데이터 모델을 구축하고 전략적인 모니터링이 전 의사결정 주기에 걸쳐 이뤄진다면 이같은 의사결정 과정이 더 효율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난 CTO는 “룰, 예측분석 등을 통해 구체적인 의사결정 워크플로우로 다양한 과정을 하나로 연계한다면 일관성도 생기고 꾸준한 전사 모니터링을 통해 더 좋은 모델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일관성 있는 전략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전사 의사결정 모델인 EDM 개념이 필요하다고 제시됐다. 난 CTO는 “EDM은 SOA(서비스 지향 아키텍처)에서 강조하는 통합 IT 인프라 환경을 만들자는 것과 비슷한 개념”이라면서 “개발관리, 중앙 의사결정 서비스 트랜잭션 실행 등 개발, 관리단계에서 어떤 전략을 설계하고 구축할 것인가가 EDM에 모두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EDM은 공동의 아키텍처를 이용할 수 있도록 공동 모델을 만들고 설계, 모형관리, 룰관리, 시뮬레이션, 최적화 기능 등을 제공하고 있다.


또 난 CTO는 “공통의 아키텍처를 더 잘 활용하기 위해 향후 블레이즈어드바이저에서는 모형관리, 룰관리 등 기존에 강한 면모를 보였던 기능 외에 시뮬레이션, 최적화, 사례관리 기능 등을 더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의사결정을 위해 인프라를 제공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것”이라면서 “이제 하나만의 기술로는 부족하고 예측분석, 의사결정트리, 수학적인 분석 등 다양한 기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행사에서 난 CTO는 향후 솔루션 출시 계획을 밝혔다. 9~10월경 블레이드어드바이저 신제품인인 6.6 버전이 출시될 예정이다. 여기에는 민감한 프로젝트에서의 룰을 관리하기 위한 지적재산권 보호 기능 등이 추가된다.


또 내년 출시될 7.0 버전에서는 AJAX 기반의 룰애플리케이션, 사용통제, 상호운영 기능 등이 강화된다.


<송주영 기자> jys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