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의 VR 헤드셋 '메타 퀘스트 프로'. <출처=메타>

- 2023 언팩 행사서 ‘XR 동맹’ 깜짝 공개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구글, 퀄컴과의 개방적인 협업을 통해 함께 차세대 확장현실(XR) 경험을 만들어 나가겠다.”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3’ 행사에서 삼성전자 모바일익스피리언스(MX)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은 이와 같이 말하며 ‘3각 XR 동맹’을 깜짝 공개했다.

제품 출시가 윤곽을 드러낼 경우 XR 기기 출시를 앞둔 애플과 경쟁 구도를 이룰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와 히로시 록하이머 구글 플랫폼 및 에코시스템 부문 수석 부사장도 무대에 올라서 세 기업의 XR 동맹에 대해 간단하게 언급했다.

아몬 CEO는 “(퀄컴과 삼성전자는) 노트북, 태블릿, XR 등 차세대 기기를 위해 협력하고 있다”라며 “스냅드래곤 XR 기술과 삼성의 제품, 구글의 경험이 더해져 공간 인터넷의 미래를 추진하기 위한 기반을 손에 넣었다”라고 밝혔다.

록하이머 부사장 역시 “구글은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분야에 투자를 단행했다”라며 “차세대 변화를 가져오기 위해서는 높은 수준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필요하다”라고 언급했다.

다만 세 기업은 구체적인 협력 방안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렇지만 지금까지 언급을 종합했을 때 기업의 3각 XR 동맹은 현재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유사한 형태로 삼성전자는 하드웨어를, 퀄컴은 포함되는 칩을, 구글은 소프트웨어를 제공할 것으로 점쳐지는 대목이다.

XR이란 가상 세계를 구현하는 가상현실(VR), 현실 세계에 가상 이미지를 덧붙여서 만들어내는 증강현실(AR) 등을 모두 포함하는 개념이다. 가장 일반적인 XR 기기는 고글이나 안경과 같이 눈가에 착용하는 형태다.

현재는 주로 게임이나 영상을 한층 고차원적으로 즐기는 용도로 사용된다. 앞으로는 이보다 한층 고차원의 활용처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임상이 불가능할 만큼 어려운 수술을 가상 공간에서 미리 진행해보거나, 인간의 몸으로 견디기 어려운 극지나 사고 현장을 가상으로 꾸며 놓고 탐험 실험을 단행할 수도 있다. 실시간 번역이나 장애 보조 기능으로도 활용 가능하다.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2020년부터 2024년 사이 XR 시장은 6배 확대해, 2024년에는 728억달러(약 91조원) 규모 시장을 이룰 것이라고 예측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도 XR 기기 대수를 2021년 1100만대에서 2025년에는 10배가 늘어난 1억500만대로 증가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일각에서는 XR 헤드셋이 앞으로 10년 내로 스마트폰을 대체할 수 있다고 본다.

현재 XR 시장은 메타와 소니 등이 진입해 있다. 올해는 애플이 기업(B2B) 시장 전용 XR헤드셋을 출시할 가능성이 높다. 제품 이름은 ‘리얼리티 프로’로, 이미 운영체제(OS) 저작권 등록 등을 마쳤다. 초도물량은 50~70만대 수준으로 알려졌다. 출시 시기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지만, 애플의 시장 진입 후 전체 시장이 확 뛸 것으로 관측된다.

여기에 퀄컴과 구글을 입은 삼성전자가 가세해 시장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이미 지난 2014년에는 오큘러스와 협업해 ‘기어 VR’을, 2018년에는 ‘오디세이 플러스’를 출시한 바 있다. 제품 흥행 부진으로 이후 추가 출시는 없었다. 그렇지만 관련 기업에 투자를 단행하는 등 준비의 끈을 놓치지 않았다. 작년에는 AR 기반 홀로그램 디스플레이 기업 디지렌즈에 5000만달러(약 625억원)을 투자하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애플이 먼저 XR 기기를 출시한 후 삼성전자가 후발주자로 나서며 경쟁 구도를 이룰 것으로 보인다. 맹점은 어떤 기업이 초기 시장 주도권을 잡을 것인지다.

한 전자업계 관계자는 “메타버스로 대표되는 XR 시장은 ‘차세대 스마트폰’이라고 불릴 만큼 시장 가능성이 있지만 아직 시장은 개화 전”이라면서 애플과 삼성전자의 진출 후 본격적으로 확장될 것으로 보이는데, 어떤 기업이 어느 정도 수준의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여 시장을 선도할 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교황청 스위스 근위대가 택한 보안 솔루션은…… 교황청 스위스 근위대가 택한 보안 솔루션은……
  • 교황청 스위스 근위대가 택한 보안 솔루션은……
  • [포토] ‘나이트 크로우’로 새롭게 단장한…
  • KT, 대성동서 ESG 활동 지속…레고 활용 코…
  • 삼성전자 '갤럭시 익스피리언스 스페이스'…글…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