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11년만에 전기차 누적 판매량 100만대 돌파

2023.01.24 16:24:18 / 신제인 jane@ddaily.co.kr

관련기사
애플, 3월 'MR 헤드셋' 출시 앞두고 콘텐츠 보강 총력…월트디즈니와 제휴

[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지난 2011년 처음 전기차를 출시한지 11년만에 전세계 전기차 누적 판매량 100만대를 돌파했다. 

24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지난해까지 현대차와 기아의 국내외 전기차 누적 판매 대수는 102만2284대로 집계됐다. 

현대차의 경우, 제네시스 브랜드까지 포함해 60만1448대의 전기차를 판매했고, 기아는 42만836대를 판매했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 2011년 7월, 첫 전기차 '블루온'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판매하기 시작했다. 이어 2015년 쏘울 전기차를 앞세워 1만대를 넘어섰고, 2017년 아이오닉 일렉트릭이 나오면서 본격적인 전기차 판매에 속도가 붙었다. 

아울러 2019년에는 유럽시장에서 코나 일렉트릭, 니로 EV 등 소형 SUV 전기차가 인기를 끌면서 해외 판매량의 증가와 함께 연간 10만대 판매량을 돌파했다. 

지난 2021년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적용한 아이오닉5·EV6·GV60을 출시하고, 2022년에는 첫 세단형 전기차인 아이오닉6를 출시하는 등 공격적으로 신형 모델을 추가한 결과, 누적 100만대를 넘어선 것이다. 

현대차 인도네시아 공장

한편 차종별로보면, 현대차그룹 전기차중 최다 판매모델은 코나 일렉트릭으로, 총 25만6907대가 판매됐다. 이어 니로 EV(20만302대), 아이오닉5(16만5637대), EV6(11만2893대) 등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상용 전기차인 포터 일렉트릭(4만5384대), 봉고 EV(3만1458대) 등도 꾸준한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 

2011년과 비교해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차종은 15종으로 확대됐고, 전기차 생산공장도 국내 뿐만 아니라 중국, 인도, 체코 등으로 확대됐다. 

지난해부터 인도네시아 공장에서 아이오닉5를 생산하기 시작했으며, 올해부터는 미 인플레이션감축법(IRA)에 대응하기위해 미국 앨라배마 공장을 중심으로 전기차 생산라인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