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양원모 기자] 해리성 정체감 장애(DID)를 앓는 프랑스의 한 유튜버가 벨기에에서 '조력 사망'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를놓고 온라인을 통해 뜨거운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참고로 벨기에는 네덜란드, 룩셈부르크와 함께 '조력 사망'을 허용하는 국가다. 

'조력 사망'이란 본인의 의도대로 사망을 결정한다는 점에서 '존엄사'의 일종으로 분류되지만 일반적인 의미의 '안락사'와는 구별된다. 존엄하게 죽을 권리가 화두로 떠오르면서 유럽을 비롯한 전 세계에서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상태다. 

앞서 프랑스는 2016년 개정된 법률에 따라 죽음이 임박한 환자에게만 제한적으로, 수동적 형태의 조력 사망을 허용하고 있다. 

지난 19일(이하 현지 시각) 프랑스 매체 르피가로 등에 따르면 '올림페(Olympe)'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유튜버 릴리(23. 사진)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올해 말 조력 사망을 진행하기 위해 벨기에 의사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독자 25만명을 보유한 릴리는 2020년부터 DID와 주의력 결핍 과다 행동 장애(ADHD)를 앓는 자신의 일상이 담긴 영상을 올리며 유명 인사로 떠올랐다. 

DID는 한 몸에 여러 인격이 존재하는 정신 질환이다. 그는 릴리 자신과 루시, 제이, 찰리 등 총 4개 인격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다. 

릴리는 지난 4일 프랑스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DID 환자의 불행한 삶을 고백했다. 방송에 따르면 릴리는 불우한 유년을 보냈다. 

청소년 시절에만 5차례 이상 성폭행을 당했으며, 7년간 입양 가족에게 20번의 파양을 당했다. 학창 시절에는 집단 괴롭힘 피해자였다고 한다. 

릴리는 인스타그램 영상에서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나도 한계가 있다"며 "내 한계는 수년간 극한까지 밀려났고, 이제 더는 다른 시련을 겪을 수 없다"고 말했다.

릴리는 이번 사망 결정이 '우발적'이 아님을 강조했다. 

그는 "내 삶은 매우 피곤하다. (조력 사망은) 충동적이 아니라 '머리로 명확하게' 내린 결정"이라며 "나는 다른 사람을 위해 살 수 없고, 다른 사람을 위해 모든 걸 할 수 없다. 나는 이미 지난 몇 년간 다른 사람들을 위해 머물렀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나는 내 고민, 과거, 나의 뇌에 너무 지쳐 있다"고 고통을 호소한 그는 "(다만) 나는 여전히 많은 것을 즐기고 싶고, 또 어떤 일이 일어나 마음을 바꾸게 되는 것에 열려 있다"고 생각을 번복할 수 있는 가능성도 열어놨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둘로 쪼개졌다. 

한 프랑스 네티즌은 관련 기사 밑에 댓글로 "수많은 사람이 삶의 몇 분, 몇 초를 간직하고 싶어 애쓰는 데 이해할 수 없다"며 릴리의 선택을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나타났다. 

'조력 사망'이라는 방식을 통해 생명을 스스로 포기하는 것에 대한 질책이다. 또한 '조력 사망' 요건이 인정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고 있다.      

반면 다른 네티즌은 "그는 여러 더러운 일을 겪었지만, 계속해서 나아졌다"며 "고통의 독재에서 벗어나길 바란다"며 그녀의 선택을 존중한다는 뜻을 밝혔다. 극단적인 선택이 아니라 '조력 사망'이라는 인정된 방식을 통해 그가 고통에서 해방되기를 원하는 입장도 이해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