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작성 이래 '30대 신부' 가장 많아...첫 추월
-평균 초혼연령 점진 증가...여 31.1세, 남 33.4세 


[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결혼 적령기가 20대라는 말은 옛말이 됐다. 이제는 결혼식장에서 30대 신랑 신부의 입장이 보다 흔한 풍경이 됐다. 

특히 최근에는 30대 초혼 여성이 20대 초혼 여성보다도 더 많다는 통계가 나왔다. 30대 여성의 초혼 혼인 건수가 20대 여성을 추월한 것은 1990년 통계 작성 이래 처음이다.

10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2021년 혼인 건수는 19만3000건이고 이중 아내가 초혼인 경우는 15만7000건이었다.

연령별로 여성의 초혼을 분석해 보면, 30대에 결혼한 경우는 7만6900건(49.1%)로 가장 많아 20대 7만1263건(45.5%)을 앞질렀다. 

1990년에는 20대 여성의 초혼 건수가 33만3000건으로 30대 여성(1만9000건)의 18배에 달해 압도적으로 많았다.

2000년에는 20대 여성의 초혼 건수(24만1000건)가 30대 여성(3만1000건)의 약 8배였다. 2010년에는 20대 여성의 초혼 건수가 17만3000건으로 30대 여성(8만5000건)의 약 2배였다.

20대 여성의 초혼은 줄어드는 반면 30대 여성의 초혼은 점진적으로 증가 양상을 보이더니, 재작년에는 결국 역전에 이른 것이다. 

남성 역시 1990년에는 20대에 첫 결혼을 한 경우(28만9000건)가 30대(7만2000건)보다 훨씬 많았으나 점차 결혼 연령대가 높아졌다.

2021년에는 30대 남성의 초혼 건수가 9만9000건(61.7%)으로 20대 남성(4만4000건·27.6%)의 2배를 웃돌았다. 40대 남성의 초혼 건수는 1만5000건(9.0%)이었다.

한편 1991년 평균 초혼 연령은 여자 24.8세, 남자 27.9세였다. 재작년엔 여기서 각각 6.3세, 5.5세 높아져 여자 31.1세, 남자 33.4세로 집계됐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