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누적 관람객 2만명↑·고객 미팅 2배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LG이노텍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 ‘CES2023’을 계기로 글로벌 브랜드 인지도가 높아질 전망이다.

9일 LG이노텍(대표 정철동)은 CES2023 전시 기간 2만명이 넘는 관람객이 부스를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그동안 LG이노텍은 비공개 전시 형태로 CES에 참가해 특정 고객 한정으로 제품을 소개했다. 일반 관람객 대상으로 공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행사에서 LG이노텍은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 웨스트홀(West Hall)에 전시장을 차렸다. 부스 중앙에 설치된 자율주행차량 모형(Mock-up)은 업계관계자는 물론 일반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모형에 자율주행 관련 전장 부품 16종을 실제 탑재되는 위치에 맞춰 공개해 LG이노텍 모빌리티 경쟁력을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센서 퓨전’ 솔루션도 주목을 받았다. LG이노텍의 광학 기술 노하우로 개발한 카메라 모듈과 최첨단 전장 기술이 적용된 레이더 모듈의 장점을 융합한 것으로 악천후 속에서도 정확하게 사물을 탐지한다. 완전 자율주행의 필수 조건인 안전 확보에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플립칩 볼그리드 어레이(FC-BGA), 친환경 파워 솔루션 등 전시 부스의 또 다른 한 축이었던 기판소재·전장 제품 등은 LG이노텍의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사업 포트폴리오 고도화 전략을 보여줬다.

전시를 기획한 상품전략담당 민죤 상무는 “평소 볼 수 없었던 스마트폰, 자동차 속 다양한 부품들을 밖으로 꺼내 전시함으로써 미래 혁신 제품은 부품이 좌우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같은 맥락에서 LG이노텍은 전시된 부품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체험형 전시 콘텐츠도 곳곳에 마련했다. FC-BGA의 경우 관람객이 직접 블록을 쌓아 기판을 완성할 수 있도록 했다. 고다층·고집적 기판 기술을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차원이다.

잠재 고객 확보도 첫 오픈 전시의 큰 수확이다. LG이노텍 관계자는 “전시 시작 전부터 이미 확정된 고객사 미팅 건수가 예년보다 2배 이상 늘었다”며 “부스 현장에서도 100건이 넘는 미팅이 즉석으로 성사돼 잠재 고객 확보 및 수주 확대에 CES가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정철동 사장은 “이번 CES는 LG이노텍의 첨단 기술 경쟁력을 전 세계에 알리는 중요한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소재부품 선도 기업으로서 차별화된 고객 가치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가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