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월 월평균 최대전력, 최고치 기록
- 1월 셋째주 고비...새 원전 투입
[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지난달 폭설과 함께 체감온도가 영하 20도에 달하는 전국적인 한파가 이어지면서 전력수요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3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월평균 최대전력은 8만2천176MW(메가와트)로 나타났다. 재작년 12월(7만8천180MW)에 비해 5.1% 늘어난 수치다. 

또 작년 7월에 기록한 기존 최고치(8만2천7MW)보다도 높아 지난 12월 최대전력은 역대 최고치로 집계됐다. 일반적으로 겨울철 전력 수요는 여름철 피크시기보다는 낮은 경향을 보여왔지만, 지난해는 이를 뒤집은 것이다. 

특히 지난달 넷째주에 한파와 폭설이 이어지면서 전력 수요에 가세했다. 일 평균으로 살펴보면 19일 최대전력은 9만1천710MW까지 상승한 뒤 닷새간 9만MW 이상을 유지했고 23일에는 9만4천509MW로 치솟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력 수요가 늘자 공급예비율도 하락해 지난달 21일에는 올 겨울 들어 가장 낮은 11%까지 떨어졌다. 일반적으로 공급예비율이 10%이상일 때 비상시에도 안정적인 전력공급이 가능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1만MW 이상이어야 안정적인 수준으로 판단하는 예비전력도 지난달 1만509MW까지 하락했다.

전력 수급은 이번 겨울 전력수요 피크 시기로 예상되는 1월 셋째주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정부는 원전을 최대한 활용해 겨울철 전력 수요에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최근 준공된 신한울 1호기와 5년만에 재가동된 한빛 4호기, 정비를 마친 한빛 1호기와 신고리 2호기가 투입됐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