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 세계 파운드리 톱5 중 삼성전자만 전기대비 매출 하락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대만 반도체 수탁생산(파운드리) 기업 TSMC가 지배력을 더욱 높였다. 유일한 대항마인 삼성전자는 상승세가 한풀 꺾였다. 전반적인 파운드리 업황 둔화세는 이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9일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TSMC는 2022년 3분기 매출 201억6300만달러를 기록해 전기대비 11.1% 늘었다. 이 기간 점유율은 53.4%에서 56.1%로 증가했다.

트렌드포스는 “TSMC는 애플의 아이폰 신작 시스템온칩(SoC) 비축 수요로 이익 개선을 이뤄낼 수 있었다”며 “7나노미터(nm) 이하 노드가 3분기 수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4%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통상 3분기는 애플과 삼성전자 등 신규 플래그십 스마트폰이 출시된다. 올해는 아이폰14 시리즈는 물론 삼성전자 4세대 접는(폴더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까지 TSMC가 생산하게 됐다. 각각 애플 ‘A16’, 퀄컴 ‘스냅드래곤8+ 1세대’가 탑재됐는데 둘 다 TSMC 4nm 공정 기반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3분기 매출 55억8400만달러로 나타났다. 전기대비 0.1% 감소했다. 점유율 역시 16.4%에서 15.5%로 축소했다. 최근 분기마다 역대 최대 실적을 갱신해왔던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로서는 뼈아픈 결과다. 주요 AP 수주를 빼앗긴 데다 모바일, 서버 등 수요가 부진한 영향이다.

3~5위를 차지한 대만 UMC, 미국 글로벌파운드리, 중국 SMIC 등은 선방했다. 시장 불황에도 전기대비 매출이 소폭 늘었다. 이들 업체는 12인치(300mm) 생산라인도 보유 중이다.

문제는 8인치(200mm) 생산라인 위주인 업체들이다. 대만 PSMC과 VIS, 중국 넥스칩 등은 매출이 전기대비 두 자릿수 감소했다. 이미지센서, 디스플레이 구동칩(DDI), 전력관리칩(PMIC) 등 수요가 줄어든 탓이다.

트렌드포스는 “VIS, 넥스칩 등 공장 가동률이 60~70%까지 떨어질 것”이라며 부정적인 4분기 전망을 내놓았다. 이들 업체 외에도 파운드리 업계 자체가 4분기 매출 하락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하반기 계절적 성수기에도 예년 대비 주문량이 적은 영향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