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양원모 기자] 한빛4호기가 5년 만에 다시 발전을 시작한다.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는 9일 전남 영광군 원안위 한빛원전지역사무소에서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등과 '임계 전 회의'를 열어 한빛4호기의 임계(재가동)를 허용했다. 

임계는 원자로에서 핵분열 연쇄 반응이 일어나면서 생성되는 중성자와 소멸되는 중성자가 같아 중성자 수가 평형을 이룬 상태다. 임계 상태에 도달해야 안전하게 원자로를 제어할 수 있다.

원안위는 전날 열린 제168회 원안위 회의에서 정기 검사 97개 항목 중 임계 전 수행할 87개 항목에 대한 결과 보고를 받고 원전 운영 안전성이 확인됐다고 판단, 재가동을 결정했다. 

한빛4호기는 2017년 5월 정기 검사 중 격납 건물 내부에서 공극(구멍) 140개와 철판 부식 등이 확인돼 가동이 중단됐다.

이후 한빛4호기는 방사성 물질 누출을 막는 격납 건물 내부 철판(CLP)을 점검, 기준 두께 5.4㎜ 미만의 모든 CLP를 교체하거나 공학적 평가를 다시 진행했다.

아울러 원자로 격납 건물 내 콘크리트 공극 140개와 격납 건물 외벽 노출된 철근 23개 등에 대해 보수를 완료했다.

원안위는 "지금까지 정기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한빛 4호기의 임계를 허용하고, 앞으로 출력 상승 시험 등 후속 검사(10개)를 통해 안전성을 최종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업자인 한수원은 이날부터 한빛 4호기의 출력을 올려 오는 11일쯤 실제 전력계통과 연결할 계획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