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네이버클라우드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함께 7일부터 8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개최된 ‘디지털 헬스케어 혁신 콘퍼런스(이하 DHTC) 2022’를 공동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DHTC는 국내 중소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해외진출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열렸다. 성장성이 높은 태국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에서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기회를 확대하고 양국간 협력 증진에 기여하는 것이 목표다.

지난 8월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한 콘퍼런스는 ‘디지털 웰빙(Digital Well-being)’을 주제로 진행됐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이번 행사에서 패널 토론 참여 및 부스 운영으로 자사의 서비스를 알리는데 집중했다.

행사에는 KOTRA, 태국 보건부, 대학병원 등 관계자가 연사로 나서 양국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 동향과 원격진료, AI 진단, 의료 데이터 서비스 등 ICT 기반 헬스케어 분야 최신 기술을 발표했다. 50여 개 병원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콘퍼런스에 참가해 디지털 헬스케어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국내 참가사가 태국의 잠재 파트너 및 고객을 만나는 파트너십 상담회도 마련했다. 네이버클라우드가 주관사로 수행하는 대·중소기업 동반진출 지원사업에 참여하는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 8개사가 현지 대형 병원 및 의료 관계자, 의료기기 바이어 등과 상담을 진행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이번 행사에서 스마트 헬스케어 부문 협업 강화를 위해 태국 디지털경제진흥원(DEPA) 및 현지 대형 병원인 태국 ‘라마9 병원’과 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DEPA와는 ▲양국 정부 및 산업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협력 촉진 ▲스마트시티를 위한 프로젝트 개발, 데이터 관리, 클라우드 시스템 및 디지털 헬스케어에 대한 노하우 및 전문성 공유 ▲스마트시티 플랫폼 또는 기술의 교차 시연을 위한 테스트베드 제공과 같은 협력 프로그램 개발 ▲상호 이익을 위한 가능한 사업 기회 논의 및 협상 참여 등 분야에서 협업할 방침이다. 또 라마9 병원과는 스마트 헬스케어 기술 관련 지식 및 전략을 교류하며 원격의료 서비스 개발 활동 협력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네이버클라우드 헬스케어 사업부 류재준 이사는 “태국은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을 중점적으로 육성하고 국가 경제 발전을 도모해 아세안 지역 의료허브를 구축하겠다는 구상을 추진 중”이라며 “네이버클라우드는 국내 헬스케어 강자 중소기업들과 지속적으로 글로벌 문을 두드리며 국내 기업의 우수성을 알리고, IT를 접목한 디지털 헬스케어 트랜스포메이션을 지원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 SKT, CES서 그린 ICT 선보여…친환경 기술…
  • 새해 첫날 '다누리'가 촬영한 지구와 달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