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미국에 위치한 한국 반도체 웨이퍼 공장을 찾았다. 지난 5월 방한 당시 삼성전자 평택 공장을 방문했지만 미국 내 한국 반도체 공장을 들린 것은 이번이 최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중심 반도체 직접생산 및 공급망 구축에 강세를 뒀다.

29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은 미시간주 베이시티 SK실트론CSS 공장을 찾았다. 이날 최재원 SK온 수석부회장과 지안웨이 동 SK실트론CSS 대표 등이 함께 자리했다.

SK실트론CSS는 SK실트론의 미국 자회사로 '실리콘 카바이드(SiC, 탄화규소) 웨이퍼'를 주로 생산한다. SiC 웨이퍼는 차세대 전력반도체의 핵심 소재로 기술력이 높아 소수의 기업만 다루고 있으며, 주로 에너지저장장치(ESS)나 전기차(EV) 등에 사용된다.

지난 2020년 SK실트론은 미국 듀폰사의 웨이퍼사업부를 4억5000만달러(약 5928억원)에 인수했고, SK실트론CSS에 이전했다. 이 때문에 SK실트론CSS는 한미 반도체 협력의 상징처럼 평가된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중심 '한 반도체 공급망 구축'에 대해 강조하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공장 방문 후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 반도체 공장 유치로 중국 등 해외 반도체가 아닌 미국 자체 반도체 공급망이 복원됐다며, 이를 '게임 체인저'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반도체 회사들은 앞으로 10년 동안 수천억 달러를 투자할 것이며, 공급망 외 영역도 미국으로 돌아올 것이다"라며 그간 법안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다만 한국 EV 기업에 대한 보조금을 제외하는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한 발언은 없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 SKT, CES서 그린 ICT 선보여…친환경 기술…
  • 새해 첫날 '다누리'가 촬영한 지구와 달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