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상자산 대부업체…최대 부채 13조원 채무자 10만명 이상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가상자산은 신기루였나. 가상자산 업계 불확실성이 커졌다. 가상자산 대부업체 블록파이가 파산을 신청했다. 가상자산 거래소 FTX 파산 신청 후폭풍이다. 업계 전반 자금 경색 ‘빨간등’이 들어왔다.

28일(현지시각) 미국 비트코인매거진에 따르면 블록파이는 이날 파산법 11조에 의거 파산 신청을 했다.

블록파이는 2017년 설립한 가상자산 대부업체다. 가상자산을 담보로 돈을 빌려준다. 작년 기업가치 48억달러(약 6조3900억원)를 인정 받기도 했다. 그러나 올해 들어 가상자산 급락으로 유동성 위기에 빠졌다. 지난 6월 FTX의 도움으로 위기를 벗어났다. FTX는 블록파이 인수합병(M&A)까지 추진했다. FTX가 제시한 인수가는 2500만달러(약 300억원). 가상자산 거품과 함께 기업가치도 날아갔다.

그러나 블록파이 구원투수였던 FTX가 먼저 쓰러졌다. FTX는 지난 11일(현지시각) 파산 신청을 했다. FTX가 발행한 가상자산 FTT 환금성 상실은 블록파이 자금난으로 이어졌다.

비트코인매거진은 “블록파이 채권자는 10만명이 넘으며 최대 100억달러(약 13조3100억원) 부채를 보유하고 있다”라며 “서류상 회사 보유 현금은 2억5690만달러(약 3400억원)”라고 보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