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위메이드가 이번 위믹스 상장폐지 결정에 대해 업비트 갑질이라고 겨냥한 가운데 업비트는 업비트 단독으로 결정한 사안이 아니라고 강조하고 나섰다.

25일 가상자산거래소 업비트 관계자는 "닥사( DAXA) 회원사들이 모여 소명자료 분석한 뒤에 종합적으로 내린 결론"이라며 "국내에서 위믹스를 거래지원하는 4개 회원사가 모여서 심도있게 논의했고, 투자자 보호를 위해 고심을 거듭해 내린 결론으로 알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이날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지난 24일 위믹스 상장폐지와 관련 이날 개최한 긴급 미디어 간담회에서 이번 위믹스 상장폐지는 업비트 갑질이라고 거듭 강조해 의구심을 낳았다.

이날 장 대표는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이 모두 참여해서 의사결정을 내리는 닥사에서 유독 업비트를 언급하며 상장폐지 원인을 업비트로 돌리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애초 위믹스 투자유의종목 지정 원인이었던 유통량 관련 명확한 정의 기준을 제시해달라고 요구했으나 묵살당했다고 주장했다. 

현재 위메이드는 닥사 결정에 불복해 위믹스 거래지원 종료에 대한 가처분 신청을 준비 중이다. 개별 거래소 별로 사안을 바로 잡겠다는 입장이다. 이날 장 대표는 별도의 대응책은 언급하지 않고 가처분 신청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을 전했다.

또 장 대표는 위믹스 상장폐지 여부와 관계없이 회사 글로벌 사업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누리호’ 발사 성공 기념우표, 16일 발행 ‘누리호’ 발사 성공 기념우표, 16일 발행
  • ‘누리호’ 발사 성공 기념우표, 16일 발행
  •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