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양원모 기자] 북한이 자체 개발한 방역용 로봇을 외부에 선보였다. 정확한 기능은 확인이 어려우나, 코로나19 방역 과정에 투입됐을 가능성이 크다. 

25일 북한 매체 등에 따르면 조선중앙TV는 지난 23일 '전국 방역보건부문 과학기술발표회 및 전시회' 개최 소식을 보도하면서 '지능방역로보트'가 출품됐다고 소개했다.

지능방역로보트는 인간 형상을 본떠 둥근 머리에 빨간 눈, 두 팔이 달려 있다. 

2020∼2021년 평양교원대학이 개발한 어린이 교육용 인공지능(AI) 로봇들처럼 전면에 커다란 디스플레이가 장착된 것이 특징이다.

중앙TV는 이 로봇이 어떤 기능을 갖췄는지는 소개하지 않았다.

'지능방역'이라는 이름이 붙은 점을 미뤄볼 때 코로나19 방역 과정에 투입된 것으로 보인다. 디스플레이의 터치스크린을 누르면 방역 관련 자료가 뜨는 형태일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전문가들은 로봇이 코로나19 방역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을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다. 

북한은 지난달부터 코로나19 방역 승리를 안팎에 선전하기 위해 방역 부문 과학기술발표회를 잇달아 열고 있다. 

로봇 역시 일종의 '구색 맞추기'용으로 전시했다는 것이다.

북한은 지난 8월 코로나19 방역 승리를 공식 선언하고 "세계 보건사에 특기할 놀라운 기적"이라며 자화자찬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 10월 중국에서 마스크 1000만장을 수입하고, 마스크 착용을 다시 의무화하는 등 승리 선언 이전으로 회귀하는 모습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광야에서 만난 OLED"…LGD-SM브랜드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