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년대비 승진규모 2배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LG에너지솔루션(대표 권영수)는 자동차전지사업부장 김동명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키는 등 2023년 임원 승진인사를 단행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LG에너지솔루션은 ▲사장 승진 1명 ▲부사장 승진 5명 ▲전무 승진 3명 ▲상무 신규선임 16명 ▲수석연구위원(상무) 신규선임 3명 ▲수석전문위원(상무) 신규선임 1명을 포함한 총 29명 2023년 임원 승진안을 결의했다. 지난해 승진규모 총15명(전무 1명, 상무급 14명) 대비 약 2배 늘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인사에 대해 “사업의 지속 성장 및 미래 준비를 위해 ▲제품 경쟁력 차별화를 위한 R&D/품질/생산 인재의 중용 ▲선제적 미래준비 관점의 조직 역량 강화 ▲여성임원 선임 등 경영진 다양성 강화 등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김동명 신임 사장은 1998년 배터리 연구센터로 입사해 연구개발(R&D), 생산, 상품기획, 사업부장 등 배터리 사업 전반에 대한 다양한 경험을 갖춘 전문가다. 2014년 모바일 전지 개발센터장, 2017년 소형전지사업부장을 거쳐 2020년부터 자동차전지사업부장을 맡고 있다.

특히 자동차전지사업부장을 맡아 주요 고객 수주 증대 및 합작법인 추진 등을 통해 중/장기적 성장 기반을 마련했으며 생산 공법 혁신, 제품 포트폴리오 다양화 등으로 근본적인 경쟁력을 강화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최석원 부사장은 2016년부터 중국, 폴란드 등 해외법인 생산담당 및 법인장에 보임해 생산 안정화를 달성했다. 2022년 자동차전지사업부의 북미생산총괄을 맡아 해외법인 사업실적 개선과 생산 경쟁력 강화에 기여했다.

서원준 부사장은 2020년부터 소형전지사업부장을 맡아 전지 제품군 전반에 대한 영업/마케팅 전문성을 바탕으로 매출 및 영업이익을 지속 상승시킴. 또 EV/LEV 수주 및 고객 다변화 활동 등 사업체질 개선과 미래 사업 성장 기반 강화에 기여했다.

신영준 부사장은 2018년 배터리 연구소 셀 선행개발센터장, 2019년 ESS전지사업부장에 이어 2022년부터 CTO를 맡아 차세대 소재/전지 개발을 통한 미래 성장기반 확보에 기여했다.

이창실 부사장은 2019년부터 전지사업본부 경영관리담당 및 경영관리총괄을 역임하고 2021년부터 CFO에 보임하여 IPO 등 다양한 사업 이슈들을 성공적으로 해결하며 회사의 위상을 제고하는데 기여했다.

박진원 1992년부터 SBS 도쿄특파원, 정치부 차장, 논설위원을 거치며 대외 정책 분야의 다양한 경험을 갖춤. ‘19년부터 LG경영연구원의 정책연구부문장 및 센터장에 보임하여 대외 정책 분석 및 경영 전략 수립에 기여했다.

손창완 2018년 자동차전지생산담당, ‘21년 중국 남경의 자동차전지생산법인장에 보임해 안정적 생산 운영 체계 구축 및 수율/설비효율 개선을 성공적으로 수행함. ‘22년부터 소형전지사업부의 생산센터장을 맡아 사업 성과 창출에 기여했다.

이장하 전무는 2020년 폴란드 생산법인 전극총괄, 2022년 폴란드 법인장을 맡아 COVID-19 및 반도체 수급 이슈 등 어려운 환경 속에서 품질 이슈 해소 및 현지 생산 인력 육성 등 법인의 생산성 향상에 기여했다.

조지훈 전무는 배터리 개발/품질관리 분야 전문가로 2019년 개발품질담당 2021년 세이프티 솔루션 담당, 2022년 세이프티 솔루션 센터장에 차례로 보임하여 품질 역량 강화 및 제품 경쟁력 확보에 기여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광야에서 만난 OLED"…LGD-SM브랜드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