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양원모 기자] 한국, 유럽, 일본은 물론 미국 자동차협회까지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과 관련해 북미산 무공해차에만 세제 혜택을 주는 최종 조립 요건을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는 주요국 자동차협회가 미국 재무부의 IRA 의견 수렴 기간 제출한 의견서를 분석한 결과를 지난 24일 발표했다.

먼저 미국자동차협회(AAI)는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국가 등 주요 교역 대상국에서 생산된 무공해차에 대해 북미산과 동등한 대우를 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KAMA, 유럽자동차협회(ACEA), 일본자동차협회(JAMA) 역시 모두 자국산 무공해차를 인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ACEA는 제한적인 무공해차 세제지원이 미국 내 무공해차 보급 속도를 지연시킬 수 있어 생산 요건 적용 범위를 북미 외 지역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JAMA는 광범위하고 유연한 인센티브를 통해 더 많은 소비자 선택권을 제공하는 것이 무공해차로 전환을 촉진하고 탄소 감축이라는 궁극적인 목표 달성에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배터리 광물·부품 조달 요건에 대해선 입장이 미묘하게 엇갈렸다. 

AAI는 북미산만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ACEA는 국산품 사용을 조건으로 지급하는 보조금은 WTO(세계무역기구) 규정 위반이라고 밝혔다. KAMA, JAMA도 자국산 배터리 광물·부품을 북미산과 동등하게 대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KAMA는 한미 FTA의 내국인 대우 원칙상 한국산은 미국산과 동등한 대우를 받아야 하고, 한국 정부가 국산차 뿐 아니라 미국산 수입 전기차에도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강남훈 KAMA 회장은 "IRA로 전기차 국내 생산이 위축되고 일자리 창출에 악영향을 줄 우려가 있다"며 "국내 전기차 생산 시설 유치와 투자에 대한 인센티브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광야에서 만난 OLED"…LGD-SM브랜드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