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강소현 기자] LG유플러스가 비혼을 선언한 직원에 지원금을 지급하는 제도를 시행한다. 비혼지원금을 지급하는 것은 5대 그룹 가운데 LG유플러스가 처음이다.

24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내년 1월1일부터 비혼 선언을 한 직원을 대상으로 기본급 100%와 특별 유급 휴가 5일을 제공한다. 이는 기존 결혼한 직원들과 같은 혜택이다.

대상은 근속 5년 이상, 만 38세 이상 직원이다. 사내 경조 게시판에 비혼 선언을 등록하면 신청 절차는 완료된다. 별도의 확인절차는 없다.

특히 LG유플러스가 LG그룹을 비롯한 5대 그룹 가운데 처음으로 비혼지원금 제도를 도입해 눈길을 끈다. 사측은 비혼을 선택하는 직원이 늘어나는 가운데 구성원 개개인의 가치관을 존중하고자 해당 제도를 신설했다는 설명이다.

한편 비혼 선언으로 지원을 받은 직원이 추후 결혼하게 되는 경우 결혼시 별도의 지원금은 받을 수 없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광야에서 만난 OLED"…LGD-SM브랜드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