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화학, 美 양극재 공장 구축 돌입
- 고려아연, '리사이클 기업' 이그니오홀딩스 인수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LG화학과 고려아연이 배터리 소재 시장 주도권을 가져오기 위한 전방위적 사업 협력에 나선다.

23일 LG화학(대표 신학철)은 고려아연과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충족을 위한 원재료 발굴 등 포괄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을 위해 2576억원 규모 자사주를 맞교환하기로 했다.

양사는 특히 전지소재 분야에서 IRA에 공동 대응키로 하고, 법안을 충족하는 메탈을 공동으로 발굴하는 등 북미에서의 양극재 원재료 공급 안정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협력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LG화학은 양극재 분야에서 라인당 1만톤 이상 생산성을 확보하고 있다. 고려아연은 2차전지 메탈 수급 및 건식제련을 통한 금속회수, 고순도 메탈 제조 역량 등을 보유 중이다. 양사 간 시너지가 기대되는 이유다.

현재 LG화학은 미국 테네시주 클락스빌에 12만톤 수준 양극재 공장 건설을 앞두고 있다. 고려아연은 지난 7월 미국 전자폐기물 리사이클링 기업 이그니오홀딩스를 인수하는 등 북미 전지 소재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그니오가 리사이클링을 통해 리튬, 니켈 등 광물을 얻어 LG화학에 우선적으로 공급한다면 미국에서 ‘리사이클 광물-전구체-양극재’로 이어지는 배터리 소재 공급망 구축이 가능해진다.

두 회사가 합작해 국내 울산에 건설 중인 전구체 공장 생산능력을 당초 2만톤에서 5만톤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앞서 LG화학과 고려아연 계열사 켐코는 '한국전구체주식회사'를 세운 바 있다. 2024년 2분기 양산 목표다.

한편 양사는 자사주 맞교환을 통한 상호 지분 취득도 진행한다. LG화학이 보유한 자사주 36만7529주(발행 주식총수 대비 0.47%)를 고려아연이 보유한 자사주 39만1547주(발행 주식총수 대비 1.97%)와 시간 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교환한다. 교환된 주식 양도 제한은 2년이며 처분 시에는 상호 우선 협상권을 갖게 된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광야에서 만난 OLED"…LGD-SM브랜드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