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1호 백신 '스카이코비원' (출처: sk바이오사이언스)

[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SK바이오사이언스가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 생산을 잠정 중단한다는 소식에 주가가 급락했다. 

23일, SK바이오사이언스는 전 거래일대비 6800원(7.84%) 내린 7만9900원에 장을 마감했다. K바이오사이언스가 7만원대로 내려온 것은 이달 1일 이후 약 20여 일 만이다.

전날 한 매체는 SK바이오사이언스의 코로나19 백신 ‘스카이코비원 멀티주’ 생산이 잠정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정부의 1000만 도스 선 구매 결정에 따라 초도 물량 60만 도스를 출하한 뒤 추가 주문이 없었다는 이유다. 

이는 코로나19가 엔데믹으로 전환된 데다, 최근 백신 접종률 자체가 유독 낮아진 데 따른 것이다. 국내 인구 대비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은 1차의 경우 87.9%, 2차는 87.1%에 달했지만 3차는 65.4%로 떨어졌고 4차는 14.4% 수준에 불과한 상황이다. 

이 가운데 SK바이오사이언스의 백신 ‘스카이코비원’의 접종률은 유난히 더 낮았다. 

이는 국내에서 지난 6월 29일 품목 허가를 획득한 후 9월부터 접종을 개시했다. 하지만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이번달 1일부터 20일까지 스카이코비원을 1~4차 접종한 사람은 493명에 불과했다. 같은 기간 화이자 백신을 맞은 사람은 5만4711명에 달한다.

또 스카이코비원은 아프리카, 중남미 등의 저소득 국가를 타깃으로 삼아 만들었지만 수출도 원활하지 못했다.  실제로 지난 7월 영국 의약품 규제당국(MHRA)에 조건부 허가를 받았지만 세계보건기구(WHO) 긴급사용목록(EUL) 등재 신청 후 승인은 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한편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날 '국산1호 코로나 백신 생산중단' 관련 기사에 대한 해명 공시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회사측은 "2022년 6월 29일 코로나19 백신인 '스카이코비원'의 국내 품목허가를 획득했으며, 정부와의 선구매 계약에 따라 2022년 9월에 초도 물량을 공급했다"고 밝히고, "백신은 원액과 완제로 구분하여 생산하며, 원액 생산 후 시장 수요에 따라 완제로 생산하여 공급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현재 '스카이코비원'은 낮은 접종률로 인해 초도물량 이후 추가 완제는 생산하지 않고 있으며, 추후 정부 요청에 따라 생산 및 공급 재개 예정"이라고 관련 내용을 시인했다. 또한 "해외판매를 위한 글로벌 허가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광야에서 만난 OLED"…LGD-SM브랜드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