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엔지니어링 및 산업용 소프트웨어(SW) 기업 아비바는 지난 14일부터 17일(현지시각)까지 진행한 연례 행사 ‘아비바 월드 인 샌프란시스코’에서 자사의 디지털 기반 커넥티드 생태계 비전을 공개했다고 23일 밝혔다.

피터 허웍(Peter Herweck) 아비바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동ㄹ료, 공급업체, 파트너사, 고객을 아우르는 새로운 유형의 협업이 가능한 커넥티드 산업 세계의 탄생을 마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데이터 중심 접근 방식을 채택하면 전 산업 생태계의 다양한 회사들과 협력해 조직의 역량을 강화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가치 사슬은 유동적이고 수익성이 높으며 지속가능한 네트워크로 전환될 수 있고, 이것이 바로 아비바가 말하는 새로운 데이터 기반의 커넥티드 산업 경제”라고 전했다.

최근 아비바가 북미, 유럽, 중동 지역의 화학, 제조 및 전력 산업의 글로벌 임원 65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87%의 임원은 향후 12개월 동안 산업 디지털 솔루션에 대한 기업의 투자를 늘릴 계획이라고 답한 바 있다.

시장분석기관 IDC의 밥 파커(Bob Parker) 수석 부사장은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디지털 경제는 팬데믹 이후에 가속화되었고 그 깊이와 범위를 따라잡기가 힘들어졌다. 석유 및 가스, 유틸리티, 화학 물질과 같은 원료, 그리고 소비재와 같은 자산 집약적 산업 부문은 탄력적인 운영이라는 새로운 과제를 해결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시장을 분석했다.

그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정확한 자산 측정과 데이터 관련 역량을 기반으로, 수집된 데이터를 활용하여 의사 결정 및 혁신의 속도를 높여야 한다. 궁극적으로 이는 디지털 기반의 커넥티드 산업 생태계의 부상으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한편 900개 이상의 상장 제조 기업을 평가하는 IDC 글로벌 성과 지수(IDC Global Performance Index)에 따르면 디지털 성숙도가 높은 기업이 동종 기업보다 더 뛰어난 성과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100년을 기준 연도로 봤을 때, 디지털 성숙도가 높은 기업의 성과 지수는 193, 보통의 기업은 150, 그리고 디지털 성숙도가 낮은 기업은 97로, 디지털 성숙도가 높은 기업의 수익은 그렇지 않은 기업의 거의 두 배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