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차동석 CFO, 부사장→사장…부사장 1명·전무 6명 등 포함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LG화학이 2023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23일 LG화학(대표 신학철)은 이날 이사회를 통해 ▲사장 1명 ▲부사장 1명 ▲전무 6명 ▲상무 12명 ▲수석연구위원 1명 등 21명의 임원 승진인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미래 준비에 초점을 맞춰 친환경소재, 전지소재, 글로벌 신약 등 3대 신성장동력 추진을 가속화하고 차별화된 고객 가치 창출 실행력을 높이기 위한 인사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번 인사는 사업성 기반 승진, 신성장 동력 육성을 위한 조직 역량 제, 글로벌 사업 확장을 위한 조직 고도화, 고객가치 제고 위한 마케팅 역량 강화 등이 고려됐다는 후문이다.

현재 최고재무책임자(CFO) 및 최고위기관리책임자(CRO)를 맡고 있는 차동석 부사장이 사업 포트폴리오 재편 및 대내외 경영환경 리스크에 대한 위기대응 역량을 인정 받아 사장으로 승진했다.

차 사장은 회계·금융·세무·경영진단 등에 경험을 갖춘 재경 전문가다. 2019년 9월 CFO로 부임해 다양한 사업 인수·합병·분할을 적극 지원하고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재무건전성 등 펀드멘탈을 공고하게 다졌다는 평가다.

양극재사업부장을 맡고 있는 이향목 전무는 탁월한 성과로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이 부사장은 카이스트(KAIST) 화학공학 박사 출신 2차전지 및 전지소재 전문가다. 2017년 1월 양극재사업부장으로 부임해 기술 역량 강화, 생산성 확보 등을 통해 사업을 성장시킨 점을 인정받았다.

선우지홍 전무는 ABS 생산·기술, 공정 및 기획 등을 경험한 생산·공정 전문가다. 2021년 12월 중국용싱ABS생산법인장으로 부임해 중국 현지시장에서 글로벌 사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성과가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송병근 전무는 석유화학사업본부 경영전략담당, ㈜LG 경영관리팀 등을 경험한 이후 2019년 12월 중국혜주ABS생산법인장으로 부임했다. 수익성 확대 및 재무구조 개선에 기여한 성과로 전무 승진했다.

이화영 전무는 미주·유럽 등 글로벌 경험이 풍부한 영업 전문가로 2021년 12월 PO사업부장으로 부임해 사업 포트폴리오 재편 및 전략 방향 수립을 통해 사업 경쟁력 제고를 추진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동춘 전무는 첨단소재 사업 전략 수립 및 신사업 발굴에 기여해왔다. 2020년 12월 반도체소재사업담당으로 부임해 반도체소재 사업 체질 개선을 이끈 성과를 인정받아 전무로 승진했다.

최영민 전무는 양극재 개발 분야 전문가로다. 2021년 12월 양극재.개발총괄로 부임해 양극재 제품개발, 기반기술 고도화 등 양극재 전반을 리딩해오고 있는 점을 인정받았다.

박희술 전무는 생명과학 분야에서 R&D·사업·마케팅 등 여러 경험을 했다. 2017년 12월 생명과학.경영전략담당으로 부임해 생명과학 사업 중장기 전략방향 수립을 통해 미래 사업 기틀을 마련한 공로를 인정받아 전무로 승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광야에서 만난 OLED"…LGD-SM브랜드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