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최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증가세는 둔화된 반면, 위중증 환자는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치명률이 높은 고위험군의 백신 접종이 감소한 데다가, 의심 증상이 있어도 검사를 받지 않아 확진자로 분류되지 않은 ‘숨은 감염자’가 증가한 탓으로 분석된다.  

22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2만3091명으로, 1주 전보다 660명 감소했다. 확진자 수는 10월3주 이후 5주 연속 증가했는데, 지난 18일부터 나흘째 전주 대비 소폭 감소 추세다.

이와 달리 위중증 환자 수는 465명으로, 지난 9월21일(494명) 이후 65일 만에 가장 많았다. 이와함께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도 지난 7월 0.04%로 떨어졌다가 8월 0.06%, 9~10월 0.07%로 다시 올랐다. 

◆ 확진자 줄고, 위중증 늘고... 왜?

최근 추세를 미루어 볼 때, 확진자와 위중증이 함께 증가하던 기존 유행 양상과는 다른 점이 주목된다. 

정기석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 겸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 위원장은 "코로나19가 의심이 되는데도 확진(검사)을 안 받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고 보고 있다"며 "검사를 강제할 수는 없고, 위중증 환자나 사망자가 느는 것으로 보고 역으로 추정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기온이 떨어지는 시기, 고령층의 면역 감소에 따라 위중증과 사망 지표가 악화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검사를 안 받는다 해도 백신만 잘 맞으면 위중증, 사망이 이렇게 늘지 않는다"며 "고령층이 백신 접종 후 4~6개월이 지나면서 면역 감소가 일어난 것"이라고 말했다.

◆ 우리나라 추가 접종률 '낮은편'...방역대책 관건

21일 기준 주요국 일일 백신접종자 비율 통계 (출처: 아워월드인데이터)

실제로 국제 통계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를 보면, 일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비율 지표에서 우리나라는 주요국보다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특히 오미크론 대응 개량백신 추가접종률은 전날 기준 5.9%로 미국(10.1%), 일본(8.5%)과 비교해 낮았다. 

고위험군인 60세 이상 고령층과 요양병원 등 감염취약시설의 경우에도 접종률이 17.3%, 17.6%로 나타났다. 현재 60세 이상 고령층의 3차 접종률(90.2%)과, 4차 접종률(44.2%)에 비해 현저히 낮은 수치다. 

이에 정부는 고위험군 접종률 제고를 목표로 다음달 18일까지 '집중 접종기간'을 운영한다. 접종자에게는 현장접종 편의와 고궁 무료입장 혜택을, 지자체에는 포상을 제공해 접종률을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광야에서 만난 OLED"…LGD-SM브랜드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