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3년 1분기 착공…연산 12만톤 규모 예정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LG화학이 미국 투자에 나선다. 현지 고객사와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대응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는 의도다.

22일 LG화학(대표 신학철)은 미국 테네시주 클락스빌에서 양극재 공장 설립 업무협약(MOU)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신학철 LG화학 부회장과 빌 리 테네시 주지사, 스튜어트 맥홀터 테네시주 경제개발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LG화학은 테네시주 클락스빌 170만여제곱미터(㎡) 부지에 30억달러 이상을 단독 투자해 공장을 지을 계획이다. 이를 통해 연간 12만톤의 양극재 생산능력(캐파) 확보가 목표다. 고성능 순수 전기차(500km 주행 가능) 약 120만대 배터리를 만들 수 있는 수준으로 미국 내 최대 규모다.

해당 공장은 내년 1분기 착공이다. 2025년 말부터 양산에 돌입해 2027년까지 12만톤 체제를 갖출 예정이다.
이번 투자로 LG화학은 IRA 등 글로벌 전지 소재 시장 변화에 맞춰갈 방침이다. IRA가 발효되면 LG화학은 미국 정부로부터 세제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글로벌 고객사들이 IRA 전기차 보조금 기준을 충족할 수 있도록 광물 및 재활용 업체와 원자재 공급망 협력도 추진 중이다.

테네시 공장은 LG화학이 육성하고 있는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용 하이니켈 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NCMA) 양극재를 생산한다. NCMA 양극재는 LG화학 소재 기술력이 집약된 제품으로 에너지 밀도를 결정하는 니켈 함량을 높이면서 안정성이 높은 알루미늄을 적용해 출력과 안정성을 모두 갖춘 것이 특징이다.

생산라인의 경우 열을 가하는 소성 공정 설계 기술을 고도화해 라인당 생산량을 연간 1만톤 이상으로 끌어올렸다. 업계 최고 수준 생산성으로 앞서 LG화학 충북 청주 양극재 4공장에 처음 적용됐다. 이외에도 LG화학은 테네시 공장에 스마트팩토리 기술을 활용해 모든 생산공정 자동화와 품질 분석·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다.

테네시 양극재 공장 조감도

LG화학은 배터리·전기차 제조사 등 고객사 재생에너지 사용 요구에도 선제 대응하기 위해 부지 인근 테네시 전력 공급 업체와 협력한다. 테네시 양극재 공장은 태양광과 수력 등 100% 재생에너지로 가동할 계획이다.

신 부회장은 “테네시 양극재 공장은 LG화학 미래 성장 동력의 한 축으로 차세대 전지소재 사업 핵심 기지가 될 것"이라며 “빠르게 변화하는 전지 소재 시장과 글로벌 고객사 수요에 대응하며 세계 최고 종합 전지 소재 회사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빌 리 주지사는 “LG화학이 테네시로 온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30억달러가 넘는 투자는 테네시주가 전기차 산업 선두주자임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테네시 인력과 친기업적인 환경이 LG화학에도 매력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테네시주는 미국 내 중동부에 위치해 고객사 납품과 원재료 수입을 위한 지리적 접근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주정부와 지방정부로부터 설비와 토지에 대한 재산세 감면 혜택 등을 받을 수 있다. 테네시주에는 제너럴모터스(GM)와 LG에너지솔루션 합작법인 얼티엄셀즈 배터리 공장도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광야에서 만난 OLED"…LGD-SM브랜드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