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퀄컴, 내년 자체 CPU 출시 예고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삼성전자가 퀄컴과의 협업을 스마트폰에서 PC로 넓혀가고 있다. 각각 인텔과 모바일 부문 비중 축소 차원에서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다. 삼성전자는 또 다른 도전을 준비 중인 퀄컴을 지지하고 있다.

16일(현지시각) 퀄컴은 미국 마우이 그랜드와일레아 호텔에서 개최한 ‘스냅드래곤 테크 서밋 2022’에서 자체 중앙처리장치(CPU) 출시를 공식화했다.

이날 제럴드 윌리엄스 퀄컴 수석부사장은 “최고의 CPU 기술을 개발해왔다. 내년 ‘오라이온’을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부 일정과 성능 등이 드러나지 않았음에도 관객들의 이목을 끌기에는 충분했다.

과거 퀄컴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사업 중심이었다. 하지만 스마트폰 시장 성장세가 둔화하면서 새 먹거리 발굴이 불가피했다. 아울러 설계 지적재산(IP)을 보유 중인 ARM 의존도가 지나치게 높은 점도 불확실성을 높였다. 그동안 퀄컴은 ARM 아키텍처 기반 ‘크라이오’ CPU를 자사 시스템온칩(SoC)에 투입했다.

이에 퀄컴은 CPU IP를 갖춘 스타트업 누비아를 인수한 뒤 CPU 내재화를 본격화했다. 윌리엄스 수석부사장은 애플과 누비아에서 재직한 인물로 퀄컴 CPU 부문의 핵심으로 꼽힌다. 그는 “오라이온은 모바일부터 확장현실(XR), 컴퓨터까지 다양한 플랫폼으로 확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갤럭시북S’ ‘갤럭시북 고 5G’ 등에 퀄컴 ‘스냅드래곤8cx’ 플랫폼을 도입한 바 있다. 해당 칩은 ARM IP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삼성전자로서는 PC와 노트북 등에 주로 인텔 CPU를 채용하다가 퀄컴이라는 대체재를 마련한 셈이다.

퀄컴이 개발 중인 오라이온이 긍정적인 성과를 나타내면 삼성전자도 활용할 가능성이 크다. 케다르 콘답 퀄컴 수석부사장 겸 컴퓨팅 및 게이밍 부문 본부장은 “오라이온 CPU은 여러 제조사와 긴밀하게 협력한 결과”라고 말했다.

관련 발표 이후 영상으로 등장한 이신재 삼성전자 모바일익스피리언스(MX)사업부 상무는 “스냅드래곤 혁신은 삼성전자가 갤럭시북 시리즈를 재정의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한계 범위를 확장시켰다”며 “두 회사는 업계를 재편하고 모바일과 PC 융합을 주도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광야에서 만난 OLED"…LGD-SM브랜드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