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의 파격 제안?…알뜰폰 무제한 요금제 쓰면 유튜브 프리미엄 1년 무료

2022.11.17 10:30:28 / 백지영 jyp@ddaily.co.kr

관련기사
구글이 낼 망 사용료? “유튜브 광고수익 0.25%도 안 돼”
[취재수첩] 유튜브 시대, 초딩도 아는 ‘망사용료’ 논란
[망사용료 팩트체크]② 트위치처럼 유튜브도 화질을 낮출 것이다?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구글이 자사의 알뜰폰 무제한 요금제 가입 시 유튜브 프리미엄 1년 무료 혜택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1년 간 약 16만원에 달하는 혜택이다. 서비스 결합을 무기로 통신 가입자 확대를 노리는 것으로 분석된다.

17일(현지시각) 더버지 등 미 IT 매체 등에 따르면 구글은 이날부터 자사 알뜰폰(MVNO) 서비스 '구글 파이(Google Fi)'의 '언리미티드 플러스(Unlimited Plus)' 요금제 가입자에게 1년 간 유튜브 프리미엄 구독 서비스를 제공한다. 

구글 파이는 지난 2015년 4월 구글이 선보인 MVNO 이동통신서비스다. 유심 교체 없이 현재 한국을 포함한 170개국 이상 국가에서 이용이 가능하다. 언리미티드 플러스는 월 65달러(한화로 약 8만6700원)에 50GB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요금제다. 데이터 소진 후엔 256kbps 속도의 무제한 데이터 제공한다.

음성과 문자는 무제한이며 핫스팟 테더링 무제한, 구글 원 클라우드 등을 제공한다. 4~6인 가족 요금제를 이용하면 인당 40달러에 이용이 가능하다. 현재 구글 파이는 월 65달러의 언리미티드 플러스, 50달러의 심플리 언리미티드, 20달러의 플렉시블 요금제로 구성돼 있다. 

더버지는 "구글 파이의 언리미티드 플러스 요금제는 1인 기준 월 65달러 또는 최대 4~6인 가족의 경우 40달러로 가장 비싼 요금제지만, 번들로 제공되는 유튜브 프리미엄 무료 1년은 이를 상쇄한다"고 설명했다.

유튜브 프리미엄은 광고 없이 유튜브 광고 제거, 유튜브 동영상 다운로드, 유튜브 오리지널 감상,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 구독 혜택 등을 제공하는 유튜브의 유료 서비스로 1년 구독료는 119.99달러(약 16만원)에 달한다.

더버지는 이같은 번들 혜택이 구글 서비스와 제품 구매 촉진을 위한 마케팅의 일환으로 분석했다. 앞서 구글은 지난해 구글 파이 가입자가 '픽셀 패스(Pixel Pass)'를 구독할 경우, 5달러 할인 혜택을 제공하기도 했다. 

픽셀 패스는 아이폰 업그레이드 프로그램 및 애플 원 서비스 번들과 유사한 서비스다. 가입자는 구글 픽셀 스마트폰을 할부로 지불하고 2년 후에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며, 유튜브 프리미엄과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 200GB의 구글 원 클라우드 스토리지, 구글 플레이 패스 등을 제공받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광야에서 만난 OLED"…LGD-SM브랜드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