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R 글라스 전용 칩…4나노 공정 기반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퀄컴이 증강현실(AR) 플랫폼 ‘스냅드래곤AR2 1세대’를 공개했다. 이번 신제품은 혁신적인 AR 기술로 우수한 디자인 및 고성능 글라스의 새로운 세대가 도래할 것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16일(현지시각) 퀄컴은 미국 마우이 그랜드와일레아 호텔에서 ‘스냅드래곤 테크 서밋 2022’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해당 칩이 소개됐다.

휴고 스와트 퀄컴 부사장 겸 확장현실(XR)부문 본부장은 “유니크한 착용형 AR을 위한 스냅드래곤 AR2를 출시하고 세련된 폼펙터에 맞는 업계 최고의 프로세싱, 인공지능(AI) 및 커넥티비티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퀄컴은 매우 얇은 고성능 AR 글라스 디자인을 지원하기 위해 맞춤형 지적재산(IP)과 결합된 멀티칩 아키텍처를 AR2 1세대에 투입했다. 메인 프로세서의 인쇄회로기판(PCB) 면적은 40% 줄였고 2.5배 뛰어난 AI 성능을 제공한다. 1와트(W) 이하 전력으로 50% 더 적은 전력을 소비하기도 한다.

AR 글라스 무게 균형을 고르게 하고 양쪽 너비를 줄이기 위해 퀄컴은 AR2 1세대를 AR 프로세서, AR 보조 프로세서, 커넥티비티 플랫폼을 포함하는 멀티칩 아키텍처로 구성했다. 지연 시간에 민감한 인식 데이터 처리를 글라스 상에서 처리하는 동시에 복잡한 데이터 처리 요구를 스냅드래곤 플랫폼 기반 스마트폰이나 PC 또는 기타 호환 기기에 할당한다.

사진=공동취재단

AR 프로세서는 사용자 및 환경 이해를 위해 최대 9개 카메라를 동시 지원하면서 낮은 MTP (motion-to-photon latency)에 최적화됐다. 향상된 인식 기능에는 사용자 모션 추적 및 정확한 위치 측정을 개선하는 전용 하드웨어 가속 엔진과 핸드 트래킹 또는 6자유도(6DoF) 등 민감한 입력 상호작용의 지연 시간을 줄이는 AI 가속기, 리프로젝션 엔진 등을 포함한다.

AR 보조 프로세서는 카메라와 센서 데이터를 종합해 아이 트래킹, 포비티드 렌더링을 위한 홍채 인증을 지원한다. 이는 사용자가 보는 방향에서의 데이터 최적화로 전력 소비량을 줄여준다.

패스트커넥트 7800를 활용한 것도 이목을 끈다. 와이파이7 기술을 지원해 AR 글라스와 스마트폰 또는 호스트 기기 사이에 2밀리세컨즈(m/s) 미만 지연성을 누릴 수 있다. 패스트커넥트 XR 소프트웨어 스위트 2.0은 XR 데이터 제어 능력을 향상해 지연성을 개선하고 기기 간섭을 방지한다.

한편 AR2 1세대는 4나노미터(nm) 공정으로 만들어진다. LG 레노버 엔리얼 오포 피코 샤프 TCL 샤오미 등이 해당 칩을 도입할 전망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광야에서 만난 OLED"…LGD-SM브랜드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