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삼성SDI와 성균관대가 배터리 인력 육성을 위해 손잡았다.

11일 삼성SDI는 성균관대와 ‘배터리 인재양성 과정’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양 기관은 차세대 2차전지 기술 개발을 해당 과정을 운영하기로 했다. 맞춤형 교육을 통해 배터리 소재, 셀, 시스템 분야 핵심 인력을 키운다는 계획이다.

2023학년도부터 2032학년도까지 10년 동안 총 100명 규모 삼성SDI 장학생이 선발될 예정이다. 석박사 과정에 선발된 학생은 배터리 과목 이수와 관련 연구를 수행하며 삼성SDI에서 지원하는 연수 프로그램 및 공모전에 참여할 수 있다.

해당 과정을 이수한 학생은 학위 과정 중 개인별 장학금이 지급되며 졸업과 동시에 삼성SDI에 입사하게 된다.

최윤호 삼성SDI 사장은 “2030년 글로벌 톱티어 회사가 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이 기술과 사람”이라며 “미래 배터리 산업을 이끌어 갈 인재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아낌없이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SDI는 지난해 포스텍 서울대 카이스트 한양대 등과도 배터리 인재 양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광야에서 만난 OLED"…LGD-SM브랜드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