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계 최대 규모 생산라인 구축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포스코케미칼이 전남 광양 양극재공장을 완성했다. 총 생산능력(캐파)이 9만톤으로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규모다.

10일 포스코케미칼(대표 민경준)은 이날 광양 양극재공장에서 종합 준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세계 최대 규모, 최고 수준 기술을 갖춘 생산기지를 구축해 급성장하는 시장 수요에 대응하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투자 속도를 더욱 높이고 성장동력을 지속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광양공장은 2018년 8월 연산 5000톤 규모 1단계 라인을 착공한 이후 시장 상황과 수주를 고려해 4단계에 걸쳐 증설해왔다. 4년3개월 만에 종합 준공을 이뤄냈다. 부지는 총면적 16만5203제곱미터(㎡)로 축구장 23개 크기다.

이번 종합 준공으로 캐파를 기존 연산 3만톤에서 9만톤으로 끌어올렸다. 고성능 전기차 약 100만여대 배터리를 만들 수 있는 양이다.

광양공장에서는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 소재인 하이니켈 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NCMA)과 NCM 양극재를 주력으로 생산해 글로벌 배터리 및 완성차업체에 공급한다.

향후 하이니켈 단입자 양극재, NCA 양극재, 에너지저장장치(ESS)용 양극재 등 다양한 제품의 라인업을 갖춘 생산기지로도 운영해 시장 수요에 유연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이중 단입자 제품은 니켈 비중을 극대화하면서 강도와 열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소재 구조를 하나로 결합한 것이다.

포스코케미칼에 따르면 그동안 증설 과정에서 내부적으로 축적한 노하우와 기술력, 포스코 그룹의 제조·건설·정보통신기술(ICT) 역량이 광양공장에 집약됐다. 고품질의 제품을 빠르고 효율적으로 생산할 수 있도록 스마트팩토리화하기도 했다. 공정 개선을 지속해 1단계와 비교해 라인당 생산량이 300% 증가한데다 전 공정을 무인으로 운영하고 공기 이송방식으로 원료와 제품이 초당 5미터(m) 속도로 이동할 수 있는 물류 시스템도 갖췄다.

친환경 기술도 곳곳에 적용됐다. 공장 지붕과 주차장 등에 연간 약 1.3기가와트시(GWh) 재생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는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했다. 오염물질 저감설비 도입과 용수 재이용을 통해 전구체 생산 시 발생하는 폐수를 기존 공정 대비 49% 줄이는 등 RE100 달성과 환경경영도 준비 중이다.

포스코 그룹은 광양공장 인근에 원료, 중간소재, 양극재까지 한 곳에서 생산할 수 있는 밸류체인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있다. 연 4만3000톤 수산화리튬을 생산하는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 폐배터리를 재활용해 리튬·니켈·코발트를 추출하는 포스코HY클린메탈이 들어서고 있다. 중간소재 생산을 위해 연 4만5000톤 전구체 공장 건설도 추진하는 등 그룹 차원 원료 경쟁력을 집결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연산 9만톤 광양공장 준공으로 연산 1만톤 구미공장, 5000톤 중국 절강포화 합작공장을 포함해 총 10만5000톤 양극재 캐파를 확보하게 됐다. 아울러 6만톤 포항공장, 3만톤 중국 절강포화 공장, 3만톤 캐나다 GM합작공장도 추가로 건설하고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광야에서 만난 OLED"…LGD-SM브랜드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