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중저가 AP 판매 확대 목표…엑시노스2300 개발은 지속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삼성전자가 내년 출시 예정인 ‘갤럭시S23’ 시리즈 전량에 퀄컴 차세대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를 탑재할 전망이다. 해당 AP는 대만 TSMC가 양산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삼성전자 시스템LSI 및 파운드리사업부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8일 업계에 따르면 퀄컴 아카시 팔키왈라 최고재무책임자(CFO)는 회계연도 2022년 4분기(2022년 7~9월) 실적 발표 당시 “갤럭시S22에서 75%였던 퀄컴 AP 적용 비율이 갤럭시S23에서는 ‘Global share’로 늘어난다”고 밝혔다.

그동안 삼성전자는 갤럭시S 시리즈에 지역별로 ‘스냅드래곤(퀄컴)’과 ‘엑시노스(삼성전자)’ AP를 구분해 투입했다. 시리즈마다 차이는 있으나 스냅드래곤 50~70%, 엑시노스 30~50% 수준으로 추정된다. 이번 팔키왈라 CFO 발언은 사실상 퀄컴 칩 점유율이 100%임을 의미한다.

해당 내용에 대해 업계에서는 올해 초부터 판매 중인 ‘갤럭시S22’ 시리즈에서 나온 품질 문제가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제품은 발열 및 게임최적화서비스(GOS) 및 논란에 휘말린 바 있다.

이는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로 불똥이 튀었다. 갤럭시S22에는 삼성전자 파운드리 4나노 공정에서 만들어진 ‘엑시노스2200’와 ‘스냅드래곤8 1세대’가 장착됐으나 앞서 언급한 이유로 두 AP 성능 이슈가 불거졌다.

팹리스(설계) 잘못이냐 파운드리(생산) 탓이냐로 의견이 엇갈렸으나 삼성전자 4나노 공정에 대한 신뢰도 하락은 불가피했다. 이에 퀄컴은 업그레이드 버전인 ‘스냅드래곤8+ 1세대’ 제작을 TSMC에 맡겼다.

여파는 현재까지도 이어진다. 퀄컴이 이달 공개 예정인 ‘스냅드래곤8 2세대’도 TSMC가 생산할 것으로 전해진다. 결론적으로 TSMC가 양산한 퀄컴 AP가 갤럭시S23에 전량 탑재되면서 삼성전자 시스템LSI와 파운드리사업부 모두 타격이 있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아울러 지난 8월 출시된 삼성전자 4세대 접는(폴더블) 스마트폰에서는 스냅드래곤8+ 1세대가 전용 AP이었다. 이렇게 되면 삼성전자의 상·하반기 프리미엄 모델 모두 퀄컴이 독점하게 되는 것이다.

삼성전자 시스템LSI와 파운드리사업부는 각자 전략으로 일련의 위기를 극복할 방침이다. 우선 시스템LSI는 중저가 스마트폰용 AP 출하량을 확대하는 동시에 최신 AP 개발도 지속할 계획이다. 올해 말 또는 내년 초 등장할 ‘엑시노스2300’의 경우 갤럭시S 시리즈 탑재 여부와 무관하게 개발 및 생산을 진행할 가능성이 크다. 차차기 모델 진입을 위해서라도 연속성이 중요하다는 이유에서다.

지난 7월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피재걸 부사장은 “엑시노스 사업 중단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시스템온칩(SoC) 사업모델 재정비 및 자원 효율화를 통해 중장기적인 경쟁력 강화 방안을 수립 중이다. 차세대 모바일 엑시노스 경쟁력 강화에 집중하는 한편 지적재산(IP) 선도업체와 협력 강화 및 조기 개발 착수 등을 통해 고객사의 시장점유율을 극대화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파운드리사업부는 생산능력 여유가 생긴 4나노 공정 응용처를 고성능 컴퓨팅(HPC), 오토모티브 분야로 채우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개최한 ‘삼성 파운드리 포럼 2022’에서 “HPC, 차량용 반도체, 5세대(5G) 이동통신 등 고성능 저전력 반도체 시장을 적극 공략해 2027년까지 모바일을 제외한 제품군 매출 비중을 50% 이상으로 키울 것”이라면서 “4나노 공정을 HPC와 오토모티브로 확대한다”고 강조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광야에서 만난 OLED"…LGD-SM브랜드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