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콩 샤우트 갤러리와 협업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삼성전자(대표 한종희 경계현)가 홍콩 ‘샤우트 갤러리’와 손잡고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을 활용한 디지털 아트 전시회 ‘더 프레임 디지털 아트 갈라’를 연말까지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샤우트 갤러리는 홍콩 최대 컨템포러리 아트 갤러리다. 이번 협업을 통해 홍콩 최초로 디지털 아트 구매부터 설치까지 ‘원스톱 디지털 캔버스 솔루션’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홍콩 대형 쇼핑몰 ‘하이산 플레이스’에 위치한 샤우트 갤러리 입구부터 메인 전시관까지 총 40대의 더 프레임을 설치해 다양한 디지털 형태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2022년형 더 프레임은 ‘매트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빛 반사를 줄여 밝은 조명 아래 혹은 한낮에도 선명한 화질로 작품을 즐길 수 있도록 해준다. 주변 밝기를 스스로 인식해 블루라이트를 차단하는 ‘아이 컴포트 모드’도 가능하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 성일경 부사장은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통해 디지털 아트의 발전을 돕고 더 많은 아티스트를 지원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라이프스타일 TV 가치를 전달할 수 있도록 기술 혁신과 다양한 파트너십 발굴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광야에서 만난 OLED"…LGD-SM브랜드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PLAY IT더보기